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이화(梨花), 내 마음의 고향

만주 봉천에서 태어나
8.15 해방을 맞아 평안북도 남시에서
잠시 살다가 38선을 넘어 이남에 와서는
6.25와 1.4 후퇴를 겪으면서 이리저리 피난 생활을
하고 나서 서울에 정착해 살고 있는 나에게 '고향'이라
부를 수 있는 특별한 지역은 없다. 그러나 1953년
휴전되고 전쟁의 상흔이 가시지 않았던 서울 정동에
자리 잡은 이화여자고등학교를 다니는 동안 나의
기본적인 성품과 신앙심의 기초가 다져졌다고
믿기 때문에 나는 이화를 나의 마음의
고향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 이혜성의《내 삶의 네 기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0) 2022.05.09
당신이 그립다  (0) 2022.05.07
이화(梨花), 내 마음의 고향  (0) 2022.05.06
시대 변화에 적응하려면  (0) 2022.05.05
참말  (0) 2022.05.04
내가 너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0) 2022.05.0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