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내가 너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내가 너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너는 몰라도 된다

너를 좋아하는 마음은
오로지 나의 것이요
나의 그리움은
나 혼자만의 것으로도
차고 넘치니까

나는 이제
너 없이도
너를 좋아할 수 있다


- 나태주의 시집《사랑만이 남는다》에 실린
시〈내가 너를〉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대 변화에 적응하려면  (0) 2022.05.05
참말  (0) 2022.05.04
내가 너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0) 2022.05.03
가족의 웃음  (0) 2022.05.02
진정으로 치료해야 할 상처들  (0) 2022.04.30
글 쓰고 그림 그리며 살고 싶다  (0) 2022.04.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