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켜켜이 쌓인 시간들

'반복'과 '지루함'은
동의어가 아니다. 반복은 내가 딛고 서 있는
이 자리를 더 견고하게 만들 것이며, 어제, 오늘,
내일, 모레, 글피... 켜켜이 쌓인 시간들로
나는 점점 더 단단해질 것이다.
나는 지금, 무르익기 위한
축적의 시간을 지나는
중이다.


- 박지연의《안아줄게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0) 2022.01.03
끊임없는 배움과 도전  (0) 2022.01.01
켜켜이 쌓인 시간들  (0) 2021.12.31
제가 교육 전문가는 아닙니다  (0) 2021.12.30
아빠가 우는 모습  (0) 2021.12.29
일당백  (0) 2021.12.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