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4 TOTAL 1,119,309
엄마를 잃고

나 또한 6년 전에

엄마를 잃고 어두운 골짜기를 헤매다가

겨우 극복하고 맞은편 등성이로 올라섰다.

엄마의 죽음이 내가 의대에 진학한 최초의

이유였다. 엄마 같은 환자를 돕고 싶었고

엄마를 데려간 병에 복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 데이비드 파젠바움의《희망이 삶이 될 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75년 인생에서 얻은 것  (0) 2020.09.25
다, 잘 될 거야  (0) 2020.09.24
엄마를 잃고  (0) 2020.09.23
기쁨과 치유의 눈물  (0) 2020.09.22
누구나 숨을 쉰다  (0) 2020.09.21
좋은 관상  (0) 2020.09.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