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그림자가 웃고 있다


 그림자란 한마디로
심리의 어두운 측면이다. 
가끔씩 그 그림자가 표출된다.
물론 이때는 당혹감을 느끼게 된다.
'내 안에 이런 면이 있다니!'라는 탄식이
저절로 터져나온다. 이럴 때 평상시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행동을 하게 되는데,
이때가 바로 우리 각자의 내면에 존재하는
그림자의 정체를 이해하게 되는 순간이다.

- 로버트 존슨의《당신의 그림자가 울고 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땀과 눈물과 피의 강  (0) 2011.11.01
선수와 코치  (0) 2011.10.31
희생할 준비  (0) 2011.10.27
둘이서 함께  (0) 2011.10.26
남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0) 2011.10.24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