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둘이서 함께


우리는 이제 막
답을 찾기 시작했을 뿐이예요.
"둘이서 함께 기분 좋은 일을 하고 있고,
또 함께해서 서로를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그런 일이 있기만 하다면, 어떻게 가까워지느냐는
문제될 게 없지요. 그렇게 함께 즐기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당신들 관계가 살아 숨쉬고 있고,
사랑의 토대가 남아 있다는 얘기지요."

- 미라 커센바움의《뜨겁게 사랑하거나 쿨하게 떠나거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자가 웃고 있다  (0) 2011.10.28
희생할 준비  (0) 2011.10.27
둘이서 함께  (0) 2011.10.26
남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0) 2011.10.24
링컨의 마지막 어록  (0) 2011.10.21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0) 2011.10.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