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마주서야 보인다

가슴에 꽃을 달아주기 위해서는 서로 마주서야 한다.
가장 친밀한 거리에서 서로의 눈길을 보내고
그가 기뻐하는지 입가를 엿보아야 한다.
그건 첫 포옹만큼이나 설레고
가슴 떨리는 일이다.


- 신경숙의 《자거라, 네 슬픔아》 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긋 웃는 얼굴  (0) 2008.08.06
너는 내 생각 속에 산다  (0) 2008.08.05
마주서야 보인다  (0) 2008.08.04
사랑의 위대함  (0) 2008.08.02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