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희망이란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주서야 보인다  (0) 2008.08.04
사랑의 위대함  (0) 2008.08.02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