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어머니 시대의 의사는 쉬는 날이 없었다.
일년에 두 번 추석과 설날이 있긴 했으나
따지고 보면 쉬는 날이 거의 없는 편이었다.
차례를 지내다가도 급한 환자를 리어카에 싣고 오면
곧장 병원으로 나가셨다. 손을 씻고 들어오면서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그게 끝이었다.


- 박희선의《그는 섬이 되어 있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오래된 구두  (0) 2008.07.25
자신감..  (0) 2008.07.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