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5 TOTAL 1,093,752
숲 향기

아, 동백 숲 향기.
동백이 우거지다 겨워서
어깨를 겯고 장막을 이뤘는데, 그 때문에 등대까지
가는 길의 반쯤은 어두컴컴한 굴 속을 이룬다.

또 이 숲 사이로 내려다보는 천길 단애의 아스라함과
그 밑에 출렁이는 창파의 황홀함이란!


- 한송주의《그리운 사람은 남행을 꿈꾼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간순간, 날마다, 달마다  (0) 2008.08.26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 이야기  (0) 2008.08.25
숲 향기  (0) 2008.08.23
잠자는 거인  (0) 2008.08.22
커피의 쓴맛  (0) 2008.08.21
오묘한 인연  (0) 2008.08.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