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향기로운 여운


습관적인 만남은 진정한 만남이 아니다.
그것은 시장 바닥에서 스치고 지나감이나 다를 바
없다. 좋은 만남에는 향기로운 여운이 감돌아야 한다.
그 향기로운 여운으로 인해 멀리 떨어져 있어도
함께 공존할 수 있다. 사람이 향기로운 여운을
지니려면 주어진 시간을 값없는 일에
낭비해서는 안 된다. 쉬지 않고 자신의 삶을
가꾸어야 한다. 그래야 만날 때마다
새로운 향기를 주고받을 수 있다.


- 법정의《아름다운 마무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가지 삶  (0) 2009.01.08
함께 산다는 것  (0) 2009.01.07
향기로운 여운  (0) 2009.01.06
희망차게!  (0) 2009.01.05
꿈을 안고....  (0) 2009.01.03
새해는 책을 많이 읽자  (0) 2009.01.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