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맹꽁이 같다'고 할 때

'맹꽁이 같다'고 할 때의 맹꽁이는

'맹'하다는 말인가? '꽁'하다는 말인가? 

맹꽁이 같은 년! 그건 욕이 아니었다.

자식의 고생이 아까워죽겠다는 엄마의 

강한 애정이 담긴 반어법적 표현이었다. 

맹꽁이 같은 년! 다시 들어보고 싶은 

말이다. 수십 번 들어도 좋기만 할 

맹꽁이 같은 년. 



- 박재연의《맹꽁이 같은 然》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에도 마음이 있다  (0) 2019.03.14
인생이 즐겁다  (0) 2019.03.13
'맹꽁이 같다'고 할 때  (0) 2019.03.12
관심  (0) 2019.03.11
고래를 위하여  (0) 2019.03.09
쓰레기 천지  (0) 2019.03.0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