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곁에 있어주자

힘들고 힘든 시절, 

바로 지금,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젠 지쳤다'며 운명의 줄을 놓아버리고 있다. 

신문을 읽을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가진 

원초적 선물이 필요하다. 

곁에 있어주자. 

나를 너에게 선물하자. 



- 고병권의《철학자와 하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순간에 잘 살아야 한다  (0) 2019.02.07
행복은 참 사소하다  (0) 2019.02.02
곁에 있어주자  (0) 2019.02.01
실패를 견디는 힘  (0) 2019.01.31
나 좀 그려주세요  (0) 2019.01.30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2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