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95 TOTAL 1,036,383
쿠알라룸프르 (2)
말레이시아 - 쿠알라룸프르 - 센트럴 마켓 : 올드타운..


여행일자: 2010년 5월 20일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는 외산 외식체인점은 수 없이 많다..
쿠알라룸프르에서도 이런 체인점을 가게 됐는데,
'올드타운'이란 곳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저렴한 가격에 부담없이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곳이였다..
내가 대기업 오너라면 우리나라에 꼭 들여놓고 싶다..

올드타운 메뉴판..
금일(2011. 7. 22) 시세로 1링깃에 353원 정도 하니
위 맛나보이는 건 3,150원 정도..

이 종이에 주문하고 싶은 수량을 적어서 종업원에게 주면 된다..
모르겠다 싶으면 메뉴판을 가리켜도 되겠다..


화이트커피는 어떤 맛일까..

워낙 더운 나라여서 그런지
이미지 속의 음료들을 다 마실 수 있을 것만 같았다..
그리고
이곳에서 처음으로 '카야잼'을 맛보며 매료된 것 같다..
메뉴판에서 1번이 말레이시아 사람들이 아침으로 즐겨 먹는다는 메뉴다..
4.5링깃(1,600원)이니 정말 저렴하게 맛있는 아침을 해결할 수 있겠다..

올드타운은 '센트럴마켓'이라는 건물안에 위치해 있는데,
말그대로 이것저것 여행객들이 쇼핑할 수 있는 곳이다..
여기서 한끼 해결하고 느긋하게 쇼핑을 하면 된다..

점심시간 근처로 기억되는데,
앉을자리가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가득찼다..
여기저기 수다로 정신없었다..



우리가 머물렀던 한인숙소에서 제공해준 지하철 노선도..

와이프님이 시킨 메뉴..
치킨 한덩이가 보이긴 하지만,
딱 봐도 건강식..

1938년부터 있었나보다..
역사가 정말 오래된 것을 알 수 있다..

목이 말라 한번 흡입하면 없어질 것 같아 아껴 먹었던..

내가 시켰던 국수인데
국물이 약간 시큼했던 기억이다..
원래 면을 먹으면 국물까지 마셔야 하는데 면만 건져 먹었다..


다 먹고 계산하려고 보니 주변에 사람들이 다 빠져 나갔다..
아마 회사원들이라 바로 복귀한 듯..
회사원들의 점심시간은 어디나 똑같은 것 같다..

커피나 카야잼을 이렇게 따로 팔기도 한다..
카야잼에 매료되어 기념으로 하나 샀다..
식빵에 발라먹는 잼 중에 가장 맛난 잼이 아닌가 싶다

이곳을 가지 못해도 공항에 매장이 있으니
꼭 들려서 카야잼이 발라진 토스트를 꼭 먹어보길 권한다..

콩다방, 별다방 외에 이렇게 실용적인 가격으로 맛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체인점이
우리나라에도 어서 정착되길 기대해 본다..

[2010/11/17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말레이시아 - 쿠알라룸푸르 : 페트로나스 트윈 빌딩 야경..]
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말레이시아 - 쿠알라룸푸르 : 페트로나스 트윈 빌딩 야경..


여행 일자: 2010년 5월 20일


말레이시아의 랜드마크이자 일본과 우리나라 건설사의 승부로 유명한 트윈빌딩..


워낙 유명한 건물이기 때문에 가는 과정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전철을 타고 어느정도 걸어가야 하는데,
걸어가면서 발견한 색다른 음식점? 레스토랑?

사실, 생각보다 조금 더 걸었는데
저 멀리 빌딩이 보이기 시작..

다른 지역과 달리 상당히 화려한 식당들을 볼 수 있었다..

어느덧 눈앞에 나타난 트윈타워..
빌딩이 2개여야 하는데 하나 밖에 보이질 않아 의아 해 했다..

어쨌든,
날씨가 흐리다 보니 빌딩의 불빛들이 더욱 이뻐보였다..

말레이시아 쇼핑몰의 특징이 위처럼 건물 가운데 부분을 비워두는 것 같았다..
보기에도 시원하고 사람찾기에도 좋았다..



전에도 썼지만,
마침, 여행 몇달 전에 구입한 노키아 5800에 기대를 많이 했었다..
워낙 노키아가 유럽 등에서 사용자가 많기에..
하지만, 뭐가 문제인지 무선랜 부분에서는 유럽에서도 동남아시아에서도 실망 뿐이였다..
폰사진 하단에 보면 'DNS Timeout Error!'라는 에러가 보인다..

무선랜이 잡히기는 하지만,
한번도 원하는 때에 글이 등록되지 않았다..

사진 속의 글들은 각 지역 숙소에서 쓴 글..

절대 다리를 놓을 수 없다 했지만,
가뿐히 이어놓은 한국 건설사..
이런 걸 직접보게 되면 한국인으로써 어깨에 힘이 안들어 갈 수 없다..

날씨가 흐려서 빗방울이 떨어졌는데도,
별 신경쓰지 않고 가족들과 나드리 나온 사람들..
타워 앞에 인공 호수가 있고, 그 안에 분수가 시원하게 만들었다..

정문 앞에는 F1 관련 광고가 기둥마다 붙어있다..

저 다리를 어떻게 만들었을까..
사진으로 다시봐도 대단하다..







트윈타워 맞은편에 있던 건물..
트윈타워를 카메라에 담으려면 사진속의 건물 앞까지 가야한다..

한국인이라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말레이시아의 랜드마크를 본 후,
서둘러 숙소로 돌아가야 했다..

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