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35 TOTAL 996,762
코스섬 (2)
배낭여행 중 만난 동물 친구들..


여행을 갔다온지 어느 덧 반년이 넘어갔다..
무슨 시간은 이리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지 모르겠다..
여행 중에 잊지 못할 인연들이 더러 있었다..

오스트리아 코코민박에서 만난 자칭 F4형님..
(아무리 봐도 봉준호 감독과 똑같았는데..)
그분 아니였으면 늦은 저녁시간에 손님이 바글거리는 오스트리아 호프집 분위기를 느껴보지도 못했을거다..
체코 프라하 삼분민박에서는 영국에 1년도 채 안되는 어학연수를 하시고.
우리에게 영국식 워타(Water) 발음을 알려준 학생도 있었다..
(나도 질세라 텍사스식 물발음(?)을 알려주고 싶었으나, 너~무 옛 기억이라 조용히 경청만 했다..)

여행에는 이런 사람과 사람과의 인연이 있어서 좋았지만,
동물들과의 인연도 빼 놓을 수 없다..
같이 대화를 하거나 함께 뭔갈 한건 아니지만,
어쨋든 그들은 나와 와이프에게 자신들의 공간을 잠시나마 내어주었다..


맨 위 자전거 뒤에 있는 할슈타트에서 본 고양이 빼곤 터키 이스탄불에서 마주친 고양이들이다..
우리가 옆에 앉아도 나몰라라 잠들어 있던 애가 있는가 하면,
거칠게 지 영역안에서 야옹거린 놈도 있었다..


터키 이스탄불 블루모스크 안에 살고 있던 고양이들과
보스포러스 해협을 건너 아시아쪽 마을에서 마주친 고양이..


이스탄불 아시아쪽 마을에서 와이프가 귀여워 한 고양이와 한컷..
하단의 고양이와 개는 카파도키아 숙소인 트레블러스 호텔을 지키는 아이들..

가운데 큰 사진의 고양이가 양쪽 눈 색깔이 다른 반 고양이다..
에페스 원형극장에서 서양 여자아이와 함께한 고양이가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에패스 원형경기장, 페러글라이딩을 했던 페티예 욀류대니즈의 한 식당에서 우릴 쳐다보던 강아지..
블루모스크 바로 옆 아라스타 시장 한 가게 앞에 얌전히 앉아있던 고양이..
그리스 코스섬에 현대 아토스 자동차에서 쉬고 있는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터키 셀축 쉬린제 마을에서 본 큰 개위에 자고 있던 고양이.. 이런 평화로운 커플이 또 있을까..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와이프에게 아양을 떠는데..

천지가 고양이들이다..
고양이의 천국이 이럴까..


코스섬의 고양이와 산토리니 고양이와 개들..

2009년 대한항공 사진 공모전 대상 사진이 산토리니 고양이 사진이였다..
예상 외로 산토리니에도 버려진 집들이 꽤 있었는데,
고양이들 차지였다..

산토리니 고양이와 그리스 아테네 개들..
아테네 거리에 얌전히 누워있던 개들이 인상적이였다..
거리의 개들 모두가 국가의 관리를 받고 있다고 한다..

끝으로,
터키 카파도키아 천연요새 우치히사르(꼭지성) 가는 길에 마주친 염소 아이들..
디카를 들이대는데도 오히려 들이미는 귀여운 아이였다..

반년지난 이시점에 이들 중 세상을 떠난 친구가 설마 있으랴 만은,
아무쪼록 건강하게 천수를 누리길 빈다..
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노키아 5800 - 오토라마 어플로 찍어본 터키 사진들..


여행일: 2010년 4월 11일


노키아 5800을 작년 12월엔가에 구입 후

여행 기간동안 나름 활용을 하고 싶었으나, 생각처럼 되지 않았다..
가장 큰 답답함은 오류로 트위터에 글이 올라가지 않았던 상황..
주구장창 떴던 DNS error..
재밌는건 한국에 와서는 이 에러가 나도 사용하는데 지장이 없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와이파이와 외국 와이파이는 뭔가 다른건가..

아래 사진들은 '오토라마' 어플로 찍어본 사진들이다..
자꾸 오류가 나 터키 외엔 찍질 않았다..
오토라마 어플은 총 3컷을 찍으면, 그게 한장으로 파노라마처럼 찍히는데,
2번째 컷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사진이 깨져보인다..



터키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을 배를 타고 한바퀴 도는 코스였는데,
그때 정박 해 있던 크루즈 선..
다른 블로거님 사진에도 찍혀 있는 걸 보면 항상 이곳에 정박해 있나보다..
한참후에 산토리니에서도 크루즈를 보았는데, 이배가 산토리니를 지나가는게 아닌가 싶다..







배에는 '짜이'를 파는 할아버지가 주기적으로 돌아다니신다..(중앙 저 끝 모자쓰신 분)

사진 중앙에 '츠라안궁전'이 보인다..
현재는 '켐펜스키 츠라안 호텔'로 불리우며
이스탄불에서 가장 사치스런 초호화 호텔 중 하나란다..



카파도키아 벌룬 안에서 찍은 모습..

우리보다 위에 있는 벌룬을 배경으로 찍으려 한건데 엉망..

우리가 머문 '트레블러스 호텔' 전경..



구름 사이로 우뚝 솟은 돌산..
역시나 오토라마 오류로 2번째 컷이 요상하게 찍혀서 합쳐졌다..

터키 마지막 도시였던 보드룸에서 그리스 코스섬으로 갈 때..
배 위에서 찍은 부둣가..
2  Comments,   0  Trackbacks
  • 오토라마라는 신기한 기능이 있군요. 얼핏 봐서는 사진 깨진 줄 모르겠는걸요.
    터키는 정말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랍니다. 저희 남편이랑 신혼여행으로 가볼려고 하다가 바로 외국으로 나오는 바람에 무산되었지요.
    언젠가 가 볼 기회가 있겠지요?
    돈의 여유가 있으면 지중해 크루즈 한번 타보고 싶네요.ㅎㅎ
    • 저희한테도 신혼여행지 후보였던 곳입니다..
      강추 드리는 곳이오니 꼭 가보시길..
      저도 크루즈를 한다면 알라스카 빙하 크루즈를 해보고 싶습니다.. 가격을 보니 장난아니지만..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