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9 TOTAL 1,016,948
카펠교 (3)
스위스 - 루체른: 꽃보다 할배 숙소..

 

여행일자: 2010년 5월 14일

 

루체른에 갔었던 글을 오래 전(2012. 5)에 쓰고,

꽃보다할배 프로를 보다가 내가 찍은 사진에 프로에 나왔던 숙소가 찍혔나 찾아보게 되었다..

사진을 찾고 나니,

내가 생각했던 위치와 반대에 위치한 곳이였다..

 

아래 사진은 해당 호텔 사이트에 올려져 있는 사진이다..

[출처: Hotel des balances ]

 

 [카펠교에서 찍은 사진]

 

사진을 더 찾아보니,

이 호텔 바로 앞 다리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사진도 발견했으나,

올리기 민망하여 패스..

 

여행사진은

이렇게 어떤 계기가 없으면 올리기가 쉽지 않은데,

꽃보다할배 프로를 보면서

여행을 곱씹어 볼 수 있어서 참 좋았다..

 

대만은 2009년도에 가보고 글을 하나 밖에 올리지 못했는데,

대만편도 기대된다..

 

 

[2012/05/15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 - 루체른: 빈사의 사자상..]

[2011/08/24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 - 점심시간 취리히 마실 돌기..]

[2010/12/20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여행자 숙소(스위스)가 동굴호텔(터키) 보다 비쌀 수 있을까?]

[2010/11/15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 - 루체른 : 카펠교(橋)]

[2010/08/28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 - 취리히 야경..]

[2010/08/09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에서 싱가포르로 날라간 A380 (이/착륙 동영상 포함)]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위스 - 루체른: 빈사의 사자상..

 

여행일자: 2010년 5월 14일

 

인터라켄에서 골든패스타고 넘어온 루체른..

카펠교 한번 건너보고,

[2010/11/15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 - 루체른 : 카펠교(橋)]

시내를 한바퀴 돌아 본 후 빈사의 사자상을 보러 갔다..

 

이것도 노점상이라고 해야하나..

채소들이 참 신선해 보인다..

 

 저 멀리 카펠교..

사실 루체른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다리 카펠교로 유명한데,

또 다른 목조다리가 있었다..

이 다리도 꽤 오래돼 보이는데 이름이 뭘까?!

스위스에서는 쇼윈도에 볼거리가 참 많았다.. 

나중에 우리 집이 생기면 이런 걸로 꾸미고 싶다..

루체른 시내에 이것저것 스위스다운 풍경을 많이 담았는데,

그것들은 다음에 소개하기로 하고 주인공은 빈사의 사자상이니 중간 생략하고.. 

 

시내에서 약간 떨어진 빈사의 사자상 입구..

워낙 유명하니 찾는 건 어렵지 않다..

문입구 위에 있던 녹색 곰..

주변에 곰이 출몰하나..?!

무슨 뜻일까..?

 

 정말 곧 굶어죽을 것 같은 모습..

 

빈사의 사자상

자연석을 쪼아서 조각한 사자상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1792년 프랑스 혁명시 튈르리 공원에서 사망한 스위스 용병들을 기리는 기념비..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곳 정도로 판단되는 곳..

 

이렇게 계획된 루체른을 다 둘러본 후,

우리는 다시 인터라켄으로 돌아가기 위해 루체른 역으로 돌아갔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위스 - 루체른 : 카펠교(橋)


여행일자: 2010년 5월 14일

기껏 인터라켄에 가서 날씨 탓에 융프라 우요흐'엔 올라가지 못하고 포기..
대신, 루체른에 가 보기로 계획 변경..

인터라켄에서 '골든패스'를 타고 루체른에 도착..


우리가 유레일 패스를 끊고 기차를 타면서 표 검사를 할 때 한번도 여권을 보여 달라 하지 않았다..
딱 한번 여권을 보여 달라고 한 적이 있는데,
그때가 이 골든패스 였고, 그 딱 한번 여권을 숙소에 놓고 왔었다..
어찌나 당황스럽던지..
우리 입장에선 억울했지만, 다행히 잘 넘어갔다..
여행자는 항상 여권을 갖고 다닙시다~



추후 골든패스를 타고 인터라켄에서 루체른으로 가는 동안
'이래서 스위스 스위스 하는구나..' 하는 그림같은 풍경을 올릴 때 얘기하겠지만,

왼쪽 좌석에 앉아야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여행을 하면서,
여행을 하고 돌아와서도 가장 아쉬운 부분은
내가 여행 하려고 하는 곳에 대한 기본지식 없이 갔다는 부분이다..

내 눈은 호강하고 멋있고 감탄은 하겠지만,
이런 지식없는 여행은 하나마나 한 것 같다..



17세기 화가 하인리히 베크만의 작품..
당시 중요한 사건이나 루체른 수호 성인의 생애 등이 그려져 있다..

하지만,
이런 곳에 어이없는 것도 그려져 있는데..
이전 글에도 올렸던 각국 여행지에서 발견한 낙서 중 하나..
다시한번 말하지만,
아무리 어리고 생각이 없다해도 이러진 말자..
[2010/08/16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해외 여행지에서 낙서는 정말 자제를..]




인터라켄에서 처럼 이곳 날씨도 계속 좋지 못했다..





스위스 강에는 유독 고니인지 백조인지가 유유히 강에 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1333년에 지어졌다는 목조다리로 로이스 강(江) 위에 약 200 미터의 길이..

이렇게 카펠교를 건너서 루체른 시내를 둘러본 후
루체른의 또다른 명소인 '빈사의 사자'상을 보러 갔다..
6  Comments,   0  Trackbacks
  • 아름다운 곳이군요.
    여권때문에 당황하셨겠습니다.
    말씀대로 미리 사전지식 없이 여행하다보면 정말 모르고 지나치는 것들이 많은 것 같아요.
    좋은 하루되시길 바래요.
  • 사람마다 참 생각도 다르고 느낀점도 다르듯...
    여행도 그런게 아닐까 합니다.

    저도 텍사스양님의 말씀에 공감이 갑니다.
    여행지에 대한 기본지식이 없다면 눈만 호강하지 기억에 남는게 덜한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도 항상 미리 준비해가는 습관을 들입니다.
    블로깅을 하다 보니 더욱더..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나보더라고요~ ㅎㅎ
    그냥 눈으로 즐기고 느끼는 것으로 만족하는 사람도.. ㅎㅎㅎㅎ
  • 사진을 너무 잘찍으셨는데요...

    저도 유럽쪽은 아직 한번도 가지 못해서

    꼭 가고 싶네요!!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