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07 TOTAL 1,045,481
카파도키아 (6)
배낭여행 중 만난 동물 친구들..


여행을 갔다온지 어느 덧 반년이 넘어갔다..
무슨 시간은 이리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지 모르겠다..
여행 중에 잊지 못할 인연들이 더러 있었다..

오스트리아 코코민박에서 만난 자칭 F4형님..
(아무리 봐도 봉준호 감독과 똑같았는데..)
그분 아니였으면 늦은 저녁시간에 손님이 바글거리는 오스트리아 호프집 분위기를 느껴보지도 못했을거다..
체코 프라하 삼분민박에서는 영국에 1년도 채 안되는 어학연수를 하시고.
우리에게 영국식 워타(Water) 발음을 알려준 학생도 있었다..
(나도 질세라 텍사스식 물발음(?)을 알려주고 싶었으나, 너~무 옛 기억이라 조용히 경청만 했다..)

여행에는 이런 사람과 사람과의 인연이 있어서 좋았지만,
동물들과의 인연도 빼 놓을 수 없다..
같이 대화를 하거나 함께 뭔갈 한건 아니지만,
어쨋든 그들은 나와 와이프에게 자신들의 공간을 잠시나마 내어주었다..


맨 위 자전거 뒤에 있는 할슈타트에서 본 고양이 빼곤 터키 이스탄불에서 마주친 고양이들이다..
우리가 옆에 앉아도 나몰라라 잠들어 있던 애가 있는가 하면,
거칠게 지 영역안에서 야옹거린 놈도 있었다..


터키 이스탄불 블루모스크 안에 살고 있던 고양이들과
보스포러스 해협을 건너 아시아쪽 마을에서 마주친 고양이..


이스탄불 아시아쪽 마을에서 와이프가 귀여워 한 고양이와 한컷..
하단의 고양이와 개는 카파도키아 숙소인 트레블러스 호텔을 지키는 아이들..

가운데 큰 사진의 고양이가 양쪽 눈 색깔이 다른 반 고양이다..
에페스 원형극장에서 서양 여자아이와 함께한 고양이가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에패스 원형경기장, 페러글라이딩을 했던 페티예 욀류대니즈의 한 식당에서 우릴 쳐다보던 강아지..
블루모스크 바로 옆 아라스타 시장 한 가게 앞에 얌전히 앉아있던 고양이..
그리스 코스섬에 현대 아토스 자동차에서 쉬고 있는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터키 셀축 쉬린제 마을에서 본 큰 개위에 자고 있던 고양이.. 이런 평화로운 커플이 또 있을까..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와이프에게 아양을 떠는데..

천지가 고양이들이다..
고양이의 천국이 이럴까..


코스섬의 고양이와 산토리니 고양이와 개들..

2009년 대한항공 사진 공모전 대상 사진이 산토리니 고양이 사진이였다..
예상 외로 산토리니에도 버려진 집들이 꽤 있었는데,
고양이들 차지였다..

산토리니 고양이와 그리스 아테네 개들..
아테네 거리에 얌전히 누워있던 개들이 인상적이였다..
거리의 개들 모두가 국가의 관리를 받고 있다고 한다..

끝으로,
터키 카파도키아 천연요새 우치히사르(꼭지성) 가는 길에 마주친 염소 아이들..
디카를 들이대는데도 오히려 들이미는 귀여운 아이였다..

반년지난 이시점에 이들 중 세상을 떠난 친구가 설마 있으랴 만은,
아무쪼록 건강하게 천수를 누리길 빈다..
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여행자 숙소(스위스)가 동굴호텔(터키) 보다 비쌀 수 있을까?


사실,
이건 비교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 부분인데,
웬걸.. 정말 이런 일이 여행 중에 발생했다..


* 터키 카파도키아 트래블러스 동굴호텔
 
호텔 입구..
버스에서 내려서 전화하면 데릴러 와 준다..


아침에 뷔페로 식사를 제공해 주고, 아침마다 뜨는 수 많은 열기구들로 잊지못할 장관을 볼 수 있다.


또한, 카파도키아 전체를 볼 수 있는 것도 이 숙소의 장점..
우리가 있을 때 한참 수영장을 만들고 있었는데,
지금쯤이면 완성이 되었을 것 같다..

뭐니뭐니해도 이 숙소의 최강점은 진이 누님!
사장님은 터키분이지만,
한국분이 직원으로 계시기 때문에 우선 언어적으로 전혀 불편함을 느낄 수 없다..
이곳에서 머물면서 누님과 이런저런 얘길 하다 닭볶음탕이 생각난다 했더니 떠나기 전에
고추가루와 간장을 일부러 싸주셨다..

이 양념가지고 산토리니 가서 닭볶음탕은 못했지만, 백숙으로 찍어 먹었다..
신경 써 주셔서 다시한번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원래 더블룸에 묵으려 했으나 트윈룸 밖에 예약이 안되어서
커플도 아닌 부부임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vs

* 스위스 취리히 '비버시티 백패커' 여행자 숙소
 
왼쪽 지도는 '비버시티 백페커' 약도..
취리히 기차역에서 한 15분? 정도 걸어가면 도착하는 곳인데,
약도가 있었음에도 이곳 찾는데 찾질 못해서 
하도 힘드니 욕이 다 나왔다..
왜그런가 했더니 약도엔 다리가 2개지만 실제로는 3개였다..
임시로 만든 듯한 다리도 있었다..
그러니 찾을 수가 없지..

저 약도처럼 가지말고 다리건너자 마자 큰길로 가다보면 '보드룸'이란 매장이 나오는데
그 사이길로 들어가면 바로 나온다..
얼마나 힘들게 찾았으면 이 길을 다 찍었을까..



이 숙소가 4층 정도에 위치해 있고 층마다 위 사진처럼 계단이 예술이다..
동양여성(아마 일본) 2명이 짐을 바리바리 가지고 와서 숙소운영자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바쁘다는 이유로 거절당해서 너무나 힘들게 올라오던 모습이..


체크인 하면서 기다리던 곳..컴퓨터는 유료다..
우측은 개별적으로 음식을 해먹을 수 있는 곳..
겉보기엔 깔끔했지만,
이곳에서 본 물때는 내가 지금까지 본 물때 중 최악..
모르면 몰랐지 알고 난 후엔 이곳에서 음식해 먹을 마음이 싹 사라진다..

이 무시무시한 물때를 와이프님에게도 말하지 않았었다..
이번 글 쓰면서 얘길 했더니만, 나보고 너무너무 잘했단다..
내 생각에도 말하지 않은 것은 잘한 것 같다..


2층 침대 2개로 되었는 방..
우린 마침 인도에서 여행 온 남매와 함께 방을 썼다..


2층에서 허리를 펴면 머리가 천정에 닿는다..
너무나 비좁고, 옆 침대와의 간격도 좁아서 숙소 중에 가장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다..
게다가 옆침대에서 코라도 곤다면 이건 최악인데, 최악인 상태를 경험한 건 당연하다..

고마운건 인도 남매 중에 누나가 아래층을 썼는데,
동생이 코를 심하게 골고 있으면 그 새벽에 동생을 깨워서 코를 못 골게 했다..

반면, 이곳 숙소에 머물던 중국여행자들 때문에 폭발 직전까지 갔었다.. 아니 폭발했었다..
이렇게 비좁은 숙소 복도에서 밤12시가 넘을 때까지 깔깔거리며 떠드는 거다..
참다참다 폭발하여 그녀들에게 조용해라.. 잠좀자자.. 쫌!! 하니 그때서야 조용해졌다..
(물론, 말할 땐 좋게좋게 얘기했지만..)

이 사건 말고도 식당에서도 너무나 화나고 어이없는 일을 당했고..

이런 일들 때문에
중국여행객에 대한 개인적인 이미지가 너무나 안좋았는데,
마지막 숙소인 싱가포르 숙소에서도 비슷한 테러(?)를 당하다 보니
나로썬 중국여행자에 대한 이미지는 정말 정말..


샤워실 역시 너무나 열악하다..

이런 숙소가 1인당 30유로라니.. 말이나 되는가!
대충 둘이 하룻밤 자는데 10만원이 든다고 보면 된다..

결론은,
비추천!

하지만,
이곳이 어딘가..
화장실 한번 쓰려고 맥도날드 들어가서 돈 아낀다고 햄버거 빼고
감자만 시켰는데 8천원이 나오는 스.위.스다..


완전히 비추천이지만,
이곳 싫다고 다른 곳 알아본다면 숙박비는 좀 더 각오를 해야 할 것이다..



+
대충 외형만 비교하려 했더만,
쓰다보니 왜 이리 쓸 말이 많아지는지..


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터키 - 카파도키아 아침 풍경..

여행일자: 2010년 4월 15일


트레블러스 호텔에서 이른 아침에 깨어 바깥 풍경을 찍고,
당일날 아래 사진 한장을 블로그에 바로 올렸었다..
나머지 사진들을 갱신해서 마저 올려본다..


아침일찍 와이프님의 다급한 목소리에 벌떡 일어나
숙소 밖의 광경을 보고 깜짝..

마음속에 그리던 곳에서
내 눈으로 목격..
너무 좋구나..

내일은 벌룬을 타자..


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노키아 5800 - 오토라마 어플로 찍어본 터키 사진들..


여행일: 2010년 4월 11일


노키아 5800을 작년 12월엔가에 구입 후

여행 기간동안 나름 활용을 하고 싶었으나, 생각처럼 되지 않았다..
가장 큰 답답함은 오류로 트위터에 글이 올라가지 않았던 상황..
주구장창 떴던 DNS error..
재밌는건 한국에 와서는 이 에러가 나도 사용하는데 지장이 없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와이파이와 외국 와이파이는 뭔가 다른건가..

아래 사진들은 '오토라마' 어플로 찍어본 사진들이다..
자꾸 오류가 나 터키 외엔 찍질 않았다..
오토라마 어플은 총 3컷을 찍으면, 그게 한장으로 파노라마처럼 찍히는데,
2번째 컷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사진이 깨져보인다..



터키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을 배를 타고 한바퀴 도는 코스였는데,
그때 정박 해 있던 크루즈 선..
다른 블로거님 사진에도 찍혀 있는 걸 보면 항상 이곳에 정박해 있나보다..
한참후에 산토리니에서도 크루즈를 보았는데, 이배가 산토리니를 지나가는게 아닌가 싶다..







배에는 '짜이'를 파는 할아버지가 주기적으로 돌아다니신다..(중앙 저 끝 모자쓰신 분)

사진 중앙에 '츠라안궁전'이 보인다..
현재는 '켐펜스키 츠라안 호텔'로 불리우며
이스탄불에서 가장 사치스런 초호화 호텔 중 하나란다..



카파도키아 벌룬 안에서 찍은 모습..

우리보다 위에 있는 벌룬을 배경으로 찍으려 한건데 엉망..

우리가 머문 '트레블러스 호텔' 전경..



구름 사이로 우뚝 솟은 돌산..
역시나 오토라마 오류로 2번째 컷이 요상하게 찍혀서 합쳐졌다..

터키 마지막 도시였던 보드룸에서 그리스 코스섬으로 갈 때..
배 위에서 찍은 부둣가..
2  Comments,   0  Trackbacks
  • 오토라마라는 신기한 기능이 있군요. 얼핏 봐서는 사진 깨진 줄 모르겠는걸요.
    터키는 정말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랍니다. 저희 남편이랑 신혼여행으로 가볼려고 하다가 바로 외국으로 나오는 바람에 무산되었지요.
    언젠가 가 볼 기회가 있겠지요?
    돈의 여유가 있으면 지중해 크루즈 한번 타보고 싶네요.ㅎㅎ
    • 저희한테도 신혼여행지 후보였던 곳입니다..
      강추 드리는 곳이오니 꼭 가보시길..
      저도 크루즈를 한다면 알라스카 빙하 크루즈를 해보고 싶습니다.. 가격을 보니 장난아니지만..
댓글 쓰기
터키 - 카파도키아에서 벌룬 타고..

벌룬타고 내려서 와인으로 축하..
4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꿈만 꿨다면 터키에 왔을까..?
과연 그럴까..
내가 꿈만 꿨다면 지금 현재 이곳
터키의 파카도키아에서 글을 쓸 수 있을까..?

일상과 맞바꾼 터키여행 1주일째..
왜 하루라도 일찍 오지 못했는지가 아쉬울 뿐이다..

기껏 갖고 온 노트북이 무선랜을 잡지 못해 이제야 인터넷을 하지만
답답함은 그때 뿐이고,
이곳을 떠난 다른 어느 지역에서 인터넷을 할 상황이 된다면 다시 근황을 올리도록 하겠다..


하루가 지났으니,
남은 2박 3일동안 소중한 추억 만들어 보자..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