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38 TOTAL 1,033,177
이스탄불 (4)
터키 - 이스탄불: 탁심광장 갈라타 타워 영화촬영 구경..

 

여행 일자: 2010년 4월 11일

 

아침에 일어나 배를 타고 아시아쪽 작은 도시를 한바퀴 돌고,

다시 배를 타고 넘어와서 이스탄불의 가로수길(압구정이 예전같지 않다고 하니) 탁심광장으로 향했다..

날씨가 좋다못해 더웠던 한낮..

경사도가 상당한 언덕을 와이프님과 걸어 올라가는 길..

이 언덕은 지하철이 있어서 타고 올라가면 되지만 그놈의 돈 아낀다고..

 

몰랐으니 걸어 올라갔다.. 무조건 지하철을 이용하길 바란다..

 

축구장으로 보이는 경기장도 우측에 있다..

 

저 높은 언덕에 자리잡고 있던 고층건물.. 

 

 

아마 탁심광장이 버스 종점인 듯 싶었다..

공원과 비둘기는 불가분의 관계인가..

쟤들도 닭둘기일란가..?!

 

탁심광장은 한참 공사중이였다..

가는 날이 장날..

 

체코에서는 '황금소로'라는 길을 막아서 못가고,

홍콩에서는 케이블카 2달간 운행중지라 못타고..

탁심거리를 천천히 걸어서 내려가는 중에 보인 트램..

아이들은 몰래 몰래 타고내리고 했다..

중심가라 그런지 사람들로 붐볐다..

 

탁심광장에서 갈라타 타워로 내려가는 길에 발견한 음식점..

여기서 아침겸 점심을 해결..

 

음식을 시켜먹는 게 아닌,

이런 저런 먹을 만한 것을 골라서 계산..

딱 봐도 야채들로 만든 음식이 많았다..

문의 생김새로 봐서는 관광객들이 들락날락 할 것 같은데

꽁꽁 닫혀있는 이곳들의 정체는.. 모르고 지나갔다..  

하늘엔 자그마한 전구들로 늘어선 전기줄이..

저녁에 오면 휘양찬란하려나..?!

어느덧 트램이 시작하는 곳까지 걸어왔다..

갈라타타워 근처에 가까워지자 행인들의 발길을 잡는 게 보였다..

터키에서 먹은 석류쥬스, 오렌지쥬스는 정말 최고 중에 최고..

이 가게에서 파인애플 하나씩 사서 내려갔다..

드디어 눈앞에 나타난 갈라타 타워..

저 아저씨는 자전거 수리공으로 기억되는데..

타워 앞에 있던 노천카페..

지금보니 레스토랑이네..

정말 편하구나..

타워 주변에 있던 풍선과 천들..

 

타워 바로 아래서 생각지도 못한 구경을 했다..

드라마인지 영화인지 모르겠지만 촬영 중이였다..

저 맨앞에 있는 여성이 여주인공이 아닌가 싶다..

제목이 뭐였을까..?!

원래 이 타워는 6세기경 '그리스도의 탑'이라는 이름으로 비잔틴 제국에 의해 건축되었던 것이나 14세기 제노아에서 이주해온 민족들이 자신의 자치령에 따라 재건한 것으로 지역의 이름을 따라 갈라타 타워로 개명되었다.

오스만 제국시대이던 1446년에 타워의 상층부가 추가되면서 그 모습은 급격히 변화하게 되었다. 시대가 흐르면서 이 곳은 감옥, 화재감시탑, 해상감시탑 등 그 용도면에서도 다양하게 이용되어졌다.

현재 갈라타 타워의 높이는 63미터로, 가장 높은 곳의 두 층은 전통쇼를 가미한 레스토랑으로 일반에게 공개하고 있다.

 

타워를 올라가는 것도 유료..

한푼이 아쉬운 배낭여행객으로 이런 것도 돈때문에 올라가지 못했다는 게 아쉽다..

꽤 싸나운 놈이였다..

블루모스크 앞에 있던 한놈도 엄청나게 공격적이였는데,

관광객이 많은 곳에 있는 애들이 왜그리 날카로운지..

이리하여 탁심광장에서 갈라타 타워까지 둘러보는 걸 마치고,

우리 또다시 블루모스크에 있는 숙소까지 걸어갔다..

 

지금 생각하면 와이프님과 엄청 걸었다..

'스타벅스'로 유명한 '베벡'이란 동네에서 블루모스크까지도 걸어갔는데, (중간에 잠시 버스도 탔지만)

숙소까지 3~4시간 걸렸던 것 같다..

다리가 퉁퉁부었지만, 싫은 내색 한번 안한 와이프님..

다시한번 고맙고 또 고맙다..

 

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배낭여행 중 만난 동물 친구들..


여행을 갔다온지 어느 덧 반년이 넘어갔다..
무슨 시간은 이리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지 모르겠다..
여행 중에 잊지 못할 인연들이 더러 있었다..

오스트리아 코코민박에서 만난 자칭 F4형님..
(아무리 봐도 봉준호 감독과 똑같았는데..)
그분 아니였으면 늦은 저녁시간에 손님이 바글거리는 오스트리아 호프집 분위기를 느껴보지도 못했을거다..
체코 프라하 삼분민박에서는 영국에 1년도 채 안되는 어학연수를 하시고.
우리에게 영국식 워타(Water) 발음을 알려준 학생도 있었다..
(나도 질세라 텍사스식 물발음(?)을 알려주고 싶었으나, 너~무 옛 기억이라 조용히 경청만 했다..)

여행에는 이런 사람과 사람과의 인연이 있어서 좋았지만,
동물들과의 인연도 빼 놓을 수 없다..
같이 대화를 하거나 함께 뭔갈 한건 아니지만,
어쨋든 그들은 나와 와이프에게 자신들의 공간을 잠시나마 내어주었다..


맨 위 자전거 뒤에 있는 할슈타트에서 본 고양이 빼곤 터키 이스탄불에서 마주친 고양이들이다..
우리가 옆에 앉아도 나몰라라 잠들어 있던 애가 있는가 하면,
거칠게 지 영역안에서 야옹거린 놈도 있었다..


터키 이스탄불 블루모스크 안에 살고 있던 고양이들과
보스포러스 해협을 건너 아시아쪽 마을에서 마주친 고양이..


이스탄불 아시아쪽 마을에서 와이프가 귀여워 한 고양이와 한컷..
하단의 고양이와 개는 카파도키아 숙소인 트레블러스 호텔을 지키는 아이들..

가운데 큰 사진의 고양이가 양쪽 눈 색깔이 다른 반 고양이다..
에페스 원형극장에서 서양 여자아이와 함께한 고양이가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에패스 원형경기장, 페러글라이딩을 했던 페티예 욀류대니즈의 한 식당에서 우릴 쳐다보던 강아지..
블루모스크 바로 옆 아라스타 시장 한 가게 앞에 얌전히 앉아있던 고양이..
그리스 코스섬에 현대 아토스 자동차에서 쉬고 있는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터키 셀축 쉬린제 마을에서 본 큰 개위에 자고 있던 고양이.. 이런 평화로운 커플이 또 있을까..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와이프에게 아양을 떠는데..

천지가 고양이들이다..
고양이의 천국이 이럴까..


코스섬의 고양이와 산토리니 고양이와 개들..

2009년 대한항공 사진 공모전 대상 사진이 산토리니 고양이 사진이였다..
예상 외로 산토리니에도 버려진 집들이 꽤 있었는데,
고양이들 차지였다..

산토리니 고양이와 그리스 아테네 개들..
아테네 거리에 얌전히 누워있던 개들이 인상적이였다..
거리의 개들 모두가 국가의 관리를 받고 있다고 한다..

끝으로,
터키 카파도키아 천연요새 우치히사르(꼭지성) 가는 길에 마주친 염소 아이들..
디카를 들이대는데도 오히려 들이미는 귀여운 아이였다..

반년지난 이시점에 이들 중 세상을 떠난 친구가 설마 있으랴 만은,
아무쪼록 건강하게 천수를 누리길 빈다..
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터키 - 이스탄불 : 톱카프궁전 I



여행일자: 2010년 4월 10일

여행기간 중 하루에 가장 많은(630 여장) 사진을 찍은 곳 톱카프 궁전..
가을느낌 난다싶은 사진 몇 장 간추려 보았다..




4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터키 - 이스탄불 - [블루 모스크 & 아야 소피아 성당] 야경

여행일자: 2010년 4월 10일

48일간 여행지 중 첫 여행지이자 가장 오랫동안 머물렀던 터키..
참고로,
터키까지 직항으로 11시간 걸리는 걸로 알고 있는데,
우리는 싱가포르와 땅은 커녕 
비행기에서 조차 내리지도 못한 두바이를 경유하며 걸린시간이 총 22시간이다..

(예전 텍사스 가는데도 LA경유 해서 16시간 정도 걸렸는데, 비할 바가 아니다..)

여행 중에 가장 힘들었던 시기가 언제냐 묻는다면,
아마도 터키까지 날아가는 3번의 비행기에서 자는 시간이 아닐까 싶다..
정말, 자다가 목을 고정시킬 수가 없어서 목이 부러지는 줄 알았다..
인간적으로 이코노미 좌석의 목 부분은 더 늦기 전에 개선되어야 한다!
전세계 비행기를 만드는 회사들은 이코노미 자리의 목 부분을 꼭 개선해 주길 바란다..
(A380의 이코노미석을 참조 해 주길..)
2010/08/09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스위스에서 싱가포르로 날라간 A380 (이/착륙 동영상 포함)


어쨌거나,
첫 여행지인 터키 이스탄불의 블루모스크/ 아야소피아 성당 야경 모습..






와이프님을 숙소에 꽁꽁 숨겨놓고 혼자 나와서 찍은 사진들이다..
여행기간 내내 삼각대는 너무나 짐스러웠다..
똑닥이지만, 삼각대를 이용한 야간 촬영인데도 생각처럼 선명하게 나오지 않았다....
2009/10/19 - [일상에서] - 블루 wb550 알아보다가 st550 구입..

하지만, 다시 여행을 떠난다 해도 카메라는 똑닥이만을 챙겨가겠다..





여행을 시작하면서 지낸 첫 숙소 '야카모즈' 게스트 하우스


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