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3 TOTAL 1,036,291
위대한 결정 (1)
위대한 결정 : 역사를 바꾼 고뇌 속의 선택들
모든 결정은 도박이다. 그래서 즐길 만하다. 실행에 옮기기 전의 모든 결정은 이처럼 결과를 ‘짐작’할 수밖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없다는 점에서 위험부담이 따르게 마련이며, 그렇기 때문에 동시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묘한 스릴이 공존한다. 이 책 『위대한 결정―역사를 바꾼 고뇌 속의 선택들』은 역사 속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인물 34인의 삶을 좇아가면서 ‘힘들지만 즐길 만한 결정’의 순간들을 집중 조명한 책이다. ‘결과론적으로’ 차이를 만들고 역사의 흐름을 바꾸기도 했지만, 누구에게나 처음이 있듯, 역사 속에 이름을 남긴 그들의 결정 역시 힘들고 고단하기는 오늘의 우리와 마찬가지였다. 위대한 사람이기 때문에 위대한 결정을 내린 것이 아니라, 숱한 선택의 가능성 사이에서 내린 힘든 결정이 그들을 빛나게 만들었다. 다수의 역사 교양서를 비롯해 60여 종의 경제·경영서를 집필해온 전문 저술가 앨런 액셀로드는 역사 속 인물들의 힘든 결정이 어떻게 실행으로 옮겨지고 이런저런 인위적 자극 속에서 어떻게 자연 진화해나갔는지를 추적함으로써, 오늘 나의 힘든 결정이 보다 나은 내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단순하면서도 강한 확신을 전하고 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저자 : 앨런 액셀로드
60여 종의 경제 · 경영 관련 도서를 펴낸 전문 저술가이다. 아이오와 대학교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비즈니스위크》베스트셀러를 기록한『Patton on Leadership』『Elizabeth I, CEO』를 비롯해 일반 역사, 미국 역사, 군(軍)역사에 관한 교양서를 집필했다. 경영 및 리더십 세미나 연사로 활동하면서 ‘메트로폴리탄 예술박물관’, 델라웨어에 있는 ‘뒤퐁 윈터투어 박물관’ 같은 기관과 여러 기업체의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디스커버리 채널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인기 패널이며, MSNBC, CNN, CNBC, Fox, NPR 등 여러 방송국의 라디오 뉴스와 토크쇼에도 자주 출연하고 있다.

역자 : 강봉재
서울교대와 건국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오하이오 대학교 대학원에서 언어학 석사학위를, 감리교신학대교 목회신학대학원에서 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 영동일고등학교 영어 교사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귀 없는 리더? 귀 있는 리더!』 『21세기의 과학과 신앙』 『회개』 등이 있다.


목차
• 목차보기

들어가는 글 : 루비콘 요소 제1부 ‘지금’이 아니면 언제? : 모험을 향한 결정 The Decision to Venture
1.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와 신세계 : 신세계를 향해 배를 띄워라
2. 갈릴레오 갈릴레이와 우주 : 진리는 권위가 아닌 현실 속에 있다
3. 찰리 굿나잇과 최초의 카우보이 :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이 나의 길
4. 토머스 에디슨과 전깃불 : 나는 가능성을 발견했습니다
5. 라이트 형제의 꿈 : 자전거포의 형제, 하늘을 날다
6.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금기 : 세상이 원치 않던 진리
7. 프랭크 X. 맥나마라와 다이너스 클럽 : 20세기를 바꾼 플라스틱 한 장
8. 테드 터너와 ‘지구촌 뉴스’ : ‘지금’이 아니면 언제?

제2부 비밀과 거짓말 : 양심의 결정 The Decision of Conscience
1. 에이브러햄 링컨과 노예해방 : 이것은 우리 모두에게 절대 악
2. 클라라 바튼과 적십자 : 저를 전방으로 보내주십시오
3. 마하트마 간디와 비폭력 혁명 : 내 발로는 나가지 않겠소
4. W.E.B. 뒤 보아와 자존심 : 흑인의 영혼은 타협을 반대한다
5. 베티 프리단과 여성의 평화 : 여성의 신비
6. 다니엘 엘스버그와 펜타곤 신문 : 비밀과 거짓말
7. 제임스 버크와 타이레놀 사망사건 : 기업 윤리란 무엇인가

제3부 운명의 목을 조르고야 말겠어! : 위기 속의 결정 The Decision in Crisis
1. 클레오파트라와 로마제국 : 적을 제압할 수 없다면 차라리 매혹시켜라
2. 부디카 여왕과 침략자들 : 종속의 길을 택할 것인가, 힘을 모아 저항할 것인가
3. 엘리자베스 1세와 스페인의 무적 함대 : 내게는 왕의 심장과 용기가 있다
4. 루트비히 판 베토벤과 청각장애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게는 음악뿐
5. 전사 테컴세와 인디언 : 단결은 언제나 분열을 이긴다
6. 존 F. 케네디와 쿠바 미사일 위기 : 위기일수록 더욱 멀리 봐야 한다

제4부 실패할 가능성이 성공을 부른다 : 위험을 무릅쓴 결정 The Decision to Risk Everything
1. 윌리엄 1세와 노르만 정복 : 나를 죽이지 못한다면 나를 더 강하게 만들 뿐
2. 메리웨더 루이스와 미국의 황무지 : 상상력에 이끌린 훈련받은 방랑자
3. 해리 S. 트루먼과 베를린 공수작전 : 후퇴도 무력도 아닌 제3의 방법
4. 에드먼드 힐러리와 에베레스트 : 실패할 가능성 VS. 성공하겠다는 결심
5. 리처드 M. 닉슨과 중국 : 상호 이익을 위한 화해
6. 보리스 옐친과 새로운 세계 질서 : 마지막 제국의 혁명
7. 빌 게이츠와 MS-DOS : 꼭 필요한 기술은 반드시 손에 넣는다

제5부 희망을 향해 한 걸음 : 내일을 위한 결정 The Decision to Hope
1. 조지프 추장과 전쟁의 끝 : 뼈아픈 항복
2. 앤드루 카네기와 부(富)의 복음 : 위대한 유산(遺産)
3. 브랜치 리키와 재키 로빈슨의 배짱 : 나의 일 전부가 나 자신보다 더 중요했다
4. 로사 팍스와 시민권 운동 : 버스에 앉을 권리
5. 메나헴 베긴과 안와르 엘 사다트의 상생 : 차이 속의 공통분모 6. 토드 비머와 9.11 : OK! 행동 개시!


• 출판사 리뷰


무엇이 그들의 결정을 ‘위대한 결정’으로 만들었나?
― 루비콘 요소 “주사위는 던져졌다”라는 말과 함께 루비콘 강을 건넌 카이사르의 결정으로 로마제국의 역사가 바뀌었다. 루비콘 강을 건넌다는 것은 승산 없는 내전을 일으킨다는 뜻이었다. 하지만 강을 건너 행동을 개시하지 않는다면 악정을 일삼는 로마가 강요한 평화를 영원히 묵인하는 셈이었다. 당분간은 안전하겠지만 조만간 파국이 도래할 게 분명했다. 이쪽도 저쪽도 절박하기는 매한가지인 두 가지 선택 사이에서 카이사르는 결국 루비콘 강을 건너는 쪽을 택했다. 카이사르의 의지가 새 역사의 강력한 원동력이 되었음은 물론이다. 하지만 의지는 인간의 보편적인 정신 능력이다. 우리는 각자의 의지에 따라 날마다, 순간마다 선택을 한다. 카이사르를 비롯한 역사상의 모든 위대한 리더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저마다 의지라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또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이 세상의 카이사르와 같은 리더들의 의지에는 남다른 그 무언가가 있다는 것이다. 그것을 일컬어 저자는 ‘루비콘 요소(Rubicon Factor)’라 부르고 있다. 루비콘 요소를 가진 사람은 고도의 위험을 감수하는 결정을 내리며 무엇보다도 자신이 내린 결정에 따라 행동에 착수한다. 한마디로 루비콘 요소는 우리로 하여금 장애와 난관을 돌파하게 하되, 초지일관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몰아치는 힘, 즉 ‘용기’의 다른 이름이다.
*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미 안정화에 접어든 동부의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을 때, 척박한 서부로 눈을 돌려 길을 닦고 카우보이 산업을 일으켰던 찰리 굿나잇
* 자칫하면 3차 대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쿠바 미사일 위기’ 속에서 먼저 총을 내려놓기로 결단했던 존 F. 케네디
* 음악가에게는 치명적인 ‘청각 장애’를 최후의 비극으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고 불후의 명작을 남긴 베토벤
* 세상이 원치 않더라도 진리이기 때문에 세상이 마땅히 귀 기울여야 하는 것을 말하기로 결심하고 ‘성욕 이론’을 통해 파란을 일으켰던 지그문트 프로이트
* 중용이라는 이름으로 경제적 기회를 얻는 대신 어느 정도의 사회적 불평등은 감수하기로 한 흑인 인권 운동의 리더 부커 워싱턴의 선언에 정면으로 맞서 노동과 돈의 복음을 거부하고 흑인의 자존심을 지키면서 NAACP(전미 흑인지위향상협회)의 설립을 이끌어낸 뒤 보아
* 베트남전을 둘러싼 국가적 차원의 거짓말을 깨닫고 “나는 이제 하수인 노릇을 그만둬야겠다”는 결심과 함께 진실의 편에 섰던 다니엘 엘스버그
* ‘백인 전용 좌석’ 철페를 주장하며 버스 탑승 거부 운동을 이끌어 흑인 인권 신장의 물꼬를 튼 로사 팍스
* 스페인 무적 함대의 공격 앞에서 병사들과 함께하기로 결심하고, 암살 위험에도 불구하고 병사들 속으로 들어가 ‘운명 공동체’임을 역설했던 CEO 엘리자베스 1세 역사 속의 위대한 결정들에는 두 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커다란 위험이 수반되는 여러 대안 중 하나를 선택하는 일이다.
둘째, 그것은 반드시 내려야 하며 결코 피할 수 없는 결정이다.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어떤 목표를 이루고자 한다면 결정을 내려야 한다. 그리고 대통령이 우유부단하면 온갖 문제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트루먼은 대통령이 현명한 결정을 내린다면 그것은 “국가를 위해 다행한” 일이고, 어리석은 결정을 내린다면 “국가를 위해 매우 불행한” 일이 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혀 결정을 내리지 않는 것보다는 백배, 천배 나은 것”이라고 믿었다. 이 책은 역사 속의 위대한 결정들과 그러한 결정을 내린 사람들을 찾아 나서는 여행이다. 그 여행길 틈틈이 루비콘 요소를 발견하는 것, 즉 결정을 가능케 하고 그 결정에 따른 행동을 촉구하는 통찰과 결단력의 원천을 발견하는 것이 이 여행의 목적이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