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71 TOTAL 1,036,078
모자 (2)
친구가 사 준 MLB 모자..





며칠 전 친구가 갑자기 전화를 해서

MLB 매장인데 어느팀 모자가 좋냐해서 피츠버그를 말했더니만,
쓰라고 하나 사줬다..



많은 팀 중에 '피츠버그'를 얘기 한건 단순하다..
박찬호가 뛰고 있기 때문..
근데,
받고나니 찬호형이 다른 팀으로 옮길 확률이 매우 높아진 걸 알고,
추신수의 '클리블랜드'로 할 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잠시 했다..

매번 내머리 크기를 무시(?)한 채 S-M 사이즈를 고집했으나,
이번엔 이것보다 큰 사이즈(M-XL)로 해서 초반에 머리 아픔을 조금 덜었다..


참고로 위 보스턴 모자는
내가 처음 접한 MLB 모자로
우측사진에 안쪽 밴드를 보면 알겠지만, 더이상 늘어나지도 않을 만큼 늘어나 있는 상태..
횟수로 10년째 쓰고 있다..


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TX:SF 월드시리즈를 1차전을 보다가..


글쓰는 사이에,
앞서가던 텍사스가 생각지도 않게 클리프 리가 무너지면서 8:2로 벌어져 있다..

40여년 만에 첫 월드시리즈 진출인데,
텍사스는 난리가 나 있지 않을까..

Texas Rangers
Texas Rangers by mandolux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야구에 관심 있는 이들이라면 위 모자가 텍사스 레인저스 모자라는 걸 알 것이다..

2002년 1월로 거슬러 가면..
텍사스에 6개월을 있을 예정이라 필요한 물건들을 준비하던 때,
혹시 내가 박찬호 경기를 보러 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그러면 나도 그들과 같은 모자를 쓰고 있어야 동질감을 느낄 수 있겠다 싶어 백화점에 갔다..
더운 곳이라 하니 이래저래 모자를 구입..


MLB 매장에서 텍사스 레인저스 모자라고 샀기에 전혀 의심치 않았다..

웬걸..
8년이 지났지만 그 당시 텍사스에서도 현재 한국에서도 이모자를 보질 못했다..
MLB 매장에도 당연히 없고..

결국,
이모자를 쓰고 알링턴 파크를 찾진 못했다..
이걸쓰고 갔다간 웃음거리가 될 거 같은 어린(?) 마음에 그랬던 거 같다..
[2008/07/09 - [일상에서] - 요즘 박찬호를 보다가..]


야구장에서 쓰진 못했으나,
텍사스의 뜨거운 햇볕을 막아준 역할은 톡톡히 했다..

그땐 나만 달라 창피해 했지만 지금은 나밖에 없단 생각에
창피함은 만족감으로 바뀐게 변화라면 변화랄까..

+.
1차전은 힘들어 보이지만,
월드시리즈에서 우승을 기원해 본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