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9 TOTAL 997,195
멀라이언상 (1)
싱가포르 - 멀라이언상 보러 가자..
여행일: 2010년 5월 23일

와이프님과 드디어 멀라이언상을 보러 지하철로 이동..

멀라이언상을 보면 꼭 찍어보고 싶었던 포오즈가 있어서 혼자 기대..

웹투어
깨끗하고 깔끔한 지하철 내부.. 도시 자체가 이런 느낌..

지하철을 타려면 필요한 지하철 티켓..

지하철역에서 나오자 마자 눈앞에 펼쳐진 모습..

이날 마침 무슨 행사가 있었던지,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바빠 보였다..
나와서 뒤로 턴 후, 쭉~가면 아래 강가가 나온다..

강가 첫 풍경..

강가따라 내려가다 나온 다리..
날씨도 너무 덥고, 시간도 없고 해서 건너가진 못했다..

정말 이 동상들만큼이나 뛰어들고 싶었다..
난.. 동남아에서 못 살것 같다.. 정말로..

늦은 저녁 이곳에서 강을 바라보며 와이프님과 저녁을 먹으면 참~ 좋을 곳 같았으나,
너무나 더운 관계로 패스~

주변 높은 빌딩들..
여기도 운하로 개발 된 곳인 듯..

또 다른 다리..


여기도 건너보지 못하고 패스..
멀라이언상을 보려면 이 다리를 건너면 안되고 우측으로 가야한다..

이 다리 역시 건너지 못하고..
멀라이언상은 우측에 있는 횡단보도를 건너면 도착..

너~무나 더운 날씨에 사람들이 다리 밑으로 숨었다..


멀라이언상의 첫 느낌은.. 별 느낌 없었다..정도
와이프님이 세계 3대 실망상 중에 하나라고 했는데, 동의했다..

저멀리 이번에 완공된 호텔이 보인다..
외국 건설사가 포기하고 우리나라 건설사가 마무리 했다고 알고 있다..
호텔 옥상에 수영장이 있다던데, 야경 전망이 어떨까..

정말 외부에 포장이 잘 된 동상이란 느낌..

차라리 센토사 섬 안에 있는 멀라이언상을 밀지..
거기 상은 정말 크고 볼만했는데..

서두에 말했던 그 포오즈..
이게 왜 그리 해 보고 싶었던지..

싱가포르 역시 뭔가 한참 건설 중인 나라였다..
다음에 오면 또 무언가가 만들어져 있을 싱가포르..

만들어진지 얼마 안됐다는 '싱가포르 플라이'라는 관람차..
대만에서의 경험으로 타보는 건 패스..

뒷편에 있는 미니 멀라이언상..

2  Comments,   0  Trackbacks
  • 싱가포르는 제가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나라 중에 하나랍니다.
    생각했던 것처럼 깨끗하고 정돈이 잘 되어있네요.
    멀라이언상 쬐금 실망스러울 수도 있겠어요.ㅎㅎ 그래도 야경은 멋질 듯 싶네요.
    그 뒤로 보이는 호텔건물 특이하네요.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