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마카오 맛집 (1)
마카오 - MGM 호텔: 에프터눈 티 세트..



여행일자: 2012년 2월 28일

홍콩으로 넘어가는 날

와이프님 몸상태가 좋지않아 갈까말까 고심하다 와이프님이 힘을 내어 주셔서 갈 수 있었다..

호텔 입구가 많아서 이쪽이 정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입구 앞에 설치된 MGM 금사자..

(다른분 블로그에 있는 라스베가스 MGM 사자상은 큰거 같더만 여긴 다소곳한 느낌?!)

호텔 내부 천장에 설치된 조형물..

호텔안에 갑자기 이런 곳이..

포르투갈 리스본 기차역을 재현해 놓았다는데..

포르투갈의 많은 곳 중에

왜 기차역을 이곳에 재현 해 놨을까..?

어쨌든,

기차역이 정말 이렇게 생겼다면

내가 봤던 그 어떤 기차역보다 기차역처럼 안생긴 그런 기차역이다..

가게를 찾아가다 보니 프런트가 나왔는데,

여기가 정문인 듯..

한참을 걷다보니 드디어 가게 발견..

맛나게 생긴 것들이 진열대에 대기 중..

MGM 파티셰'라고 읽으면 되는건가..?

진열대 옆으로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소파들이 있다..

 

에프터눈 티'라는 이름처럼 아무때나 가서 달라고 하면 주는 건 아니고

오후 2시부터 주문이 가능하다..

다녀온지 3주 밖에 안됐으나 이미 가격은 머리속에서 없어졌고..

대리석을 잘라 벽무늬화 시켰다..

기다리고 있으니 이런 걸 갖다줬다..

 

사실,

대부분의 남자들이라면 에프터눈 티 세트가 뭔지도 모르고 들어본 적도 없을테다..

나도 와이프님 아니였으면 평생 모르는 것이였을 텐데..

 

암튼, 여성분들이 이걸 아주 매우 좋아라 한다고 한다..

가격면에서도 한국과 비교하여 상당히 저렴한 수준이라고..

기념샷 하나..

이런 걸 언제 구경해보고 먹어보것나..


아기자기한게 여자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긴 하게 생겼다..


난 달달한 거 시키고, 와이프님은 밀크티를 주문했다..

품격있어 보이는 주전자..

먹다보니 다 먹지도 못하고 남기고 왔다..

너무 달달해서 그런지 첨에 몇게 먹고 더이상 들어가질 않았다..

화장실에 갔다가 아무도 없길래..

우리가 먹은 곳은 저~ 안쪽에 위치한 곳이고

가게 바로 앞 엘리베이터 아래쪽으로 테이블들이 자리하고 있다..

안쪽에 자리가 없으면 이곳에 자리를 잡아 먹겠지만,
사람들이 돌아다니면 좀 신경쓰일 듯 싶다..

도박의 도시에서 이곳은
여성들에겐 필수코스가 되지 않을까..?!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