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4 TOTAL 1,016,838
동남아시아 (4)
홍콩 - 스타페리 타고 건너가기..

 

여행일자: 2012년 3월 2일

 

 

애플매장 구경 후 구름다리를 건너 피크 언덕을 가기엔 시간이 너무 일러

배타고 영화의 거리에 가 보기로 했다..

[2012/03/07 - [여행-마카오/홍콩[2012.2.26~3.3]] - 홍콩 - 애플 IFC 매장에서 느낀 문화적충격..]

구름다리에서 본 센트럴 스타페리 선착장의 모습..

은근히 사람들이 탔다..

선착장에서 점점 멀어지는 배..

스타페리 전체 모습을 찍지 못했는데,

마침 도착하는 페리 모습..

 

저 멀리 IFC빌딩에 제일높은 빌딩 칭호를 빼앗은 ICC빌딩..

알고보니 IFC빌딩을 개발한 회사란다..

 

방금 도착한 것 같은데 스타페리 유람선이 또 오고 있다..

뿌연 무연이..

기관실 모습..

반대로 돌아올 땐 이쪽에서 운행하는 것 같다..

저 멀리 꿈의 쿠루즈 선..

어떤 이들이 저 쿠루즈를 타고 세계여행을 하고 다닐까..

황사도 아니고

날씨가 좋은건지 안좋은건지..

터키 이스탄불에서도

그리스 산토리니에서도

싱가포르에서도

쿠루즈 선은 항상 부러움으로 쳐다볼 수 밖에 없었다..

 

기회가 있겠지..

얼마 안있어 아저씨가 정박 준비를 하기 시작..

대기하고 있던 아저씨도 익숙하게 밧줄을 잡아챈다..

이리하여 남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영화의 거리로 이동..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홍콩 - 2층 트램타고 웨스턴마켓 허니문디저트 가게로..

 

여행일자: 2012년 2월 29일

 

망고라는 과일을 대만에서 처음 먹어보고 완전 반한 후에
홍콩에서도 망고를 먹을 수 있는 가게가 있다고 하여 찾아 가 보기로 했다..
위치는 웨스턴 마켓이라는 곳..

 

숙소가 있던 '포트리스 힐' 앞에 웨스턴 마켓까지 가는 트램이 있어서 지하철이 아닌 트램을 이용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서울도 인구밀도가 엄청난데,
홍콩은 서울에 10배가 넘는다고 한다..
그래선지 아파트의 크기가 상상을 초월했다..
개인적으로 홍콩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곳이 이런 아파트들 이였다..

도로옆에 이런 고층 아파트가 있을 수 있다니..
직장인으로써 출퇴근 하기 너무 좋겠다..

 

 

 

기다리며 지나가던 트램들..
정말 훌륭한 광고판이 아닐 수 없다..
일반 2층버스도 마찬가지..

출근시간이 한참 지난 후라 사람이 없을 줄 알았는데,
트램은 만원이였다..

어느정도 지나니 2층에 사람들이 많이 빠지고 앉아갈 수 있었다..
트램에서 찍은 바깥 도시풍경.. 

 학교인지 일반 공원인지
오전이라 그런지 사람이 별로 없었다..

위 사진 4명은 모두 한국인들이다..
좌측 아저씨(아버지 아님)가 우측 여학생 2명에게 홍콩에 대해 이런저런 설명을 해주셨는데,
덕분에 우리도 들을 수 있었다..

뒤에 계신 아주머니가 여학생들 어머니셨는데 한국사람 없는 줄 알고 편하게 얘기하시다가
우리가 한국말 하는 걸 듣고 말 수가 적어지심..

트램에서 내린 후 기념사진 한장..
내 뒤에 찍힌 이들이 위에서 트램 같이 탔던 그 아주머니와 학생들..

 

바로 앞에 보이는 웨스턴 마켓..
우리가 여길 바로 간건 아니고 아침겸 딤섬을 먹으러 '딤섬스퀘어'라는 곳에서 딤섬을 먹고
말 그대로 디저트로 망고를 먹으러 갔다..

첨엔 뭘 뽑는 뽑기기계인가..봤더니 몸무게 재는 기계..?!
예전에 어디더라.. 터키였나 말레이시아였나..
야외에서 몸무게를 잴 수 있었는데 홍콩도 그런가 부다..

허니문 디저트 가게..

 내부 모습..
실제 책꽂이에 책들이 있는 건 아니고 그림이다..
그래도 뭔가 있어보이는.. 

 기본 세팅을 하고 얼마 안있어 나온 망고가 안에 든 디저트..

커다란 한덩이가 들어 있는데
다시보니 너무 먹고 싶구만.. 

와이프님이 시킨 망고 국물에 망고 조각, 아이스크림..
(내가 시켰던가?!)

사장 아주머니가 참 친절하셨다..
출발 전에 와이프님이 몸살기가 있어서 숙소 근처 '매닝스'에서 감기약을 사서 왔는데,
온통 영어와 한문 뿐..
사장님께 어떻게 먹어야 하냐 했더니 직접 설명서를 보시더니 가르쳐주셨다..

 

개인적으로 그런 것 같다..
어느 가게든 직원이나 사장이 친절하면
설사 음식맛이 좀 아니더라도 용서가 되는 것 같다..
여긴 맛도 친절도도 좋았다..

암튼,
속을 든든히 하고 '웡타이신' 사원으로 이동~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홍콩 - 만우절날 故 장국영 9주기를 맞이하여..

 

여행일자: 2012년 3월 2일

홍콩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게 '빅토리아 피크'에서 야경을 보는 것일텐데..
트램은 사람이 너무 많을 것 같아 일찌감치 포기하고 2층 버스로 일찍 올라가기로 했다..
운이 좋게도 맨 앞자리에 앉아 풍경을 찍을 수 있었는데,

와이프님이 갑자기 어느 건물을 가리키며, 

 저 건물이 장국영이 뛰어내린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이라고 했다..

좀 더 가까워질 때 다시보니
어둡지 않은데도 맨위에 불이 켜진 창문을 볼 수 있는데,

저 호텔 방이 장국영이 자살할 때 마지막으로 썼던 방으로
호텔에서 그를 기리기 위해 저방은 항상 불을 켜 놓는다고 했다..

 

장국영을 아는 분들이라면
빅토리아 피크'를 2층 버스로 올라갈 때나,
그게 아니더라도 돌아다니다 이 건물을 발견한다면
한번쯤 그가 준 추억들을 생각해 보는 것도..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마카오 - MGM 호텔: 에프터눈 티 세트..



여행일자: 2012년 2월 28일

홍콩으로 넘어가는 날

와이프님 몸상태가 좋지않아 갈까말까 고심하다 와이프님이 힘을 내어 주셔서 갈 수 있었다..

호텔 입구가 많아서 이쪽이 정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입구 앞에 설치된 MGM 금사자..

(다른분 블로그에 있는 라스베가스 MGM 사자상은 큰거 같더만 여긴 다소곳한 느낌?!)

호텔 내부 천장에 설치된 조형물..

호텔안에 갑자기 이런 곳이..

포르투갈 리스본 기차역을 재현해 놓았다는데..

포르투갈의 많은 곳 중에

왜 기차역을 이곳에 재현 해 놨을까..?

어쨌든,

기차역이 정말 이렇게 생겼다면

내가 봤던 그 어떤 기차역보다 기차역처럼 안생긴 그런 기차역이다..

가게를 찾아가다 보니 프런트가 나왔는데,

여기가 정문인 듯..

한참을 걷다보니 드디어 가게 발견..

맛나게 생긴 것들이 진열대에 대기 중..

MGM 파티셰'라고 읽으면 되는건가..?

진열대 옆으로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소파들이 있다..

 

에프터눈 티'라는 이름처럼 아무때나 가서 달라고 하면 주는 건 아니고

오후 2시부터 주문이 가능하다..

다녀온지 3주 밖에 안됐으나 이미 가격은 머리속에서 없어졌고..

대리석을 잘라 벽무늬화 시켰다..

기다리고 있으니 이런 걸 갖다줬다..

 

사실,

대부분의 남자들이라면 에프터눈 티 세트가 뭔지도 모르고 들어본 적도 없을테다..

나도 와이프님 아니였으면 평생 모르는 것이였을 텐데..

 

암튼, 여성분들이 이걸 아주 매우 좋아라 한다고 한다..

가격면에서도 한국과 비교하여 상당히 저렴한 수준이라고..

기념샷 하나..

이런 걸 언제 구경해보고 먹어보것나..


아기자기한게 여자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긴 하게 생겼다..


난 달달한 거 시키고, 와이프님은 밀크티를 주문했다..

품격있어 보이는 주전자..

먹다보니 다 먹지도 못하고 남기고 왔다..

너무 달달해서 그런지 첨에 몇게 먹고 더이상 들어가질 않았다..

화장실에 갔다가 아무도 없길래..

우리가 먹은 곳은 저~ 안쪽에 위치한 곳이고

가게 바로 앞 엘리베이터 아래쪽으로 테이블들이 자리하고 있다..

안쪽에 자리가 없으면 이곳에 자리를 잡아 먹겠지만,
사람들이 돌아다니면 좀 신경쓰일 듯 싶다..

도박의 도시에서 이곳은
여성들에겐 필수코스가 되지 않을까..?!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