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54 TOTAL 1,045,628
까칠맨 (1)
어버이날 + 동생 생일..
어설픈 책 욕심에
1. 마침 금일 가족 외식이 있어서 몇 자 적습니다..

2. 까칠맨의 나이 추정: 39 歲..

===================================================================================================
결혼한지 두달이 되어 가는 데
5월에는 어버이날과 동생 생일이 이틀간격..
올해부터는 부모님이 두분 더 생겼기 때문에 챙기는 일도 2배로 늘어났다..
우선, 우리집(?)부터 시작..

나도 모르는 사이 범법자가 되어 있어서, 이걸 해결 하려 강남 운전면허 시험장을 갔다..
징검다리 휴일을 이용하여 면허 따려는 자들이 많아서 그런지, 원래 그런건지..
대기표가 140명..
어쨌든, 난 적성검사 갱신이기 때문에 인지값: 1만원 + 신체검사: 5천원..
여기에 벌금: 7만 2천원..(은행에 내란다..)

4시에 삼성역 앞에서 모여
어머니의 추천집인 천호동 '둔촌'이란 한식집으로 향했다..
헌데, 한가지 문제가 생겼는데
어머니가 한번 가본 곳인데 위치가 가물가물 하시단다..
이렇게 시작한 차속의 방황(?)은 1시간 30분이 되었고, 차 속의 4명은 아사 직전..
결국, 좋게 좋게 말씀드려서 잠실에 있는 오리고기 집으로 유턴..놀부집인가..
정말 가자마자 아무 대화없이 먹기 바빴다..
우리가 다 먹고 나올 때, 우리보다 먼저 와 있던 가족들은 아직도 식사 중..
집으로 컴백 중에 동생 생일 케익 구입해서 집으로 들어갔다..
가장 중요한 선물 제출(?)시간..
어머니에겐 키홀더.. 동생에겐 썬 블록 화장품..

별 탈없이 밥 한끼 식사가 끝나서 큰 숙제를 끝낸거 같다..
이제 처가집 부모님과의 식사만 해결하면 5월의 큰 행사는 마무리가 될 듯 하다..

===================================================================================================
2  Comments,   2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