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신혼여행-스페인[2009/3/9~15] (35)
핀란드 헬싱키 공항..




착륙하기 전에 바라 본 필란드 풍경..

눈이 계속 내려도 활주로에는 눈이 쌓이지 않게
계속 치우는 듯..

바르셀로나로 넘어가는 핀에어 앞에서..

핀란드 헬싱키에 내리자 마자 한컷..
가슴팍에 걸려있는
복대가 참 난감..
귀찮았지만, 항상 하고 다녔다.. 여권과 비행기표를 넣고 다녔던 기억..
(참~ 없어보이는 동양인 관광객이다..)

우리를 살려 준 누가 쓰고 간 유료 인터넷..
핀란드에 내리고 나니 바르셀로나 민박숙소 연락처 및 약도를 안갖고 온 것을 알았다..

혹시나 무료 인터넷 시설을 찾아 봤으나,공짜는 절대 없었다..

누군가 사용 후 15분을 남겨 놓고 간 걸 우리가 다행히 발견!

하지만, 한글 OS가 아닌 관계로 한글이 모두 깨져나왔다..
완전 난감한 상황에서 죽으란 법은 없었다..
민박 사이트 하단 카피라이트 부분이 이미지였다.. 거기엔 전화번호가 나와 있어서 번호를 적을 수가 있다..

신기했던건 와이프 LG폰이 자동 로밍이 됐다는 거.. 내폰 SKY는 안됐는데..

참고로 바로 옆에 있는 콜라 자판기의 콜라가 2.5 유로인데
이당시 한화로 5천원인 걸 알고 깜짝 놀랐다..

제대로 역광으로 한 컷.. 저 밖은 현재 눈이 오고 있는 중인데..

공항에 갇혀(?)있으면서 내다본 공항 밖 풍경..

심심하니 또 한컷..

공항 안에 있는 마트(?)..
여러가지 식료품들을 팔았다..
사진에는 치즈가 아닌가 싶다..

핀란드 항공 기내에서 줬던 그 빵..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기념으로 구입했으나,
손도 대지 아니하고 버리고 말았다..

핀란드 헬싱키 공항은 유럽 이곳 저곳을 잠시 지나가는 기착지 공항인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그런지 여러곳으 유럽인들이 자연스럽게 필요한 식료품들을 사는 광경을 볼 수 있었다..
우리가 도착했을 땐 시간이 일러서 사람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르자 역시나 일본인들이 단체로 오시더만..

스페인에서도 느꼈으나 여기서도 일어로 된 설명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기내 방송도 마찬가지)

바르셀로나로 날아갈 핀에어..
이당시 재밌게도 우리와 같이 자유여행으로 온 신혼부부가 있었다.. 정말 어쩜 그리 티가 날까..

루이비통 가방은 왜 꼭 가지고 다녀야 할까
스페인에서 1주일을 보내면서 보기 힘든 고가의 가방..
(이 커플을 한국으로 돌아오는 바르셀로나 공항에서 다시 재회)


새 관리 툴에서 작성했을 땐 좌우 폭이 맞아서 사진 옆으로 글이 있었는데,
내가 쓰고 있는 스킨 폭과 다르다는 걸 이제야 알고
사진 밑으로 글이 나오게끔 변경하였다..


 



 

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바르셀로나에서 플라멩고 보기.. Tarantos


바르셀로나에서 숙박을 했던

카사 코레아나(www.casacoreana.com) 사장님께서 추천해 주신 곳..
아래는 사장님이 주신 프린트 물에 적혀있는 정보

람블라스 거리 등 여러곳에서 플라멩꼬를 볼 수 있지만 가장 저렴한 가격에 볼 수 있는 곳은
Reial광장의 Tarantos다. 매일 밤 8:30, 9:30, 10:30 세번 공연이 있고 약 30분 가량 계속된다.
보통의 경우 플라멩꼬를 보려면 약 30~60유로 정도를 지불(시간은 2시간 가량 지속)해야 하나
짧은 시간에 플라멩꼬가 어떤 것인지 지를 보기 위한 것이라면 여기가 좋다.
입장료는 6유로이며, 학생은 4유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잡으며 들어오는 손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작되기 직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보는 플라멩고..
정말 열정적인 무대..

아래는 동영상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바르셀로나 -> 말라가 이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라가로 가는 브엘링 비행기 티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를 세워서 찍었더니만..
전체적으로 노란색을 띄고 있었던
부엘링에어~

기다려라 네르하야..
2  Comments,   0  Trackbacks
  • 비행기 타고 있는 느낌, 어지럽기까지 해요.ㅎㅎ
    말라가는 안 가봤는데 어떤 곳인가 궁금하네요.
    • 네르하 가기 위해 잠시 들렀던 곳이였습니다..
      네르하에서 다시 바르셀로나로 돌아갈 때 잠시 피카소 집이랑 성당 등을 구경했던..
      비행기 시간은 다가오는데 공항까지 가는 버스 정류장을 못 찾아서 꽤 애 먹은 기억이..

      싸이에 있는 사진들을 어서 옮겨 와야겠습니다..
      방문 감사~
댓글 쓰기
3월에 떠난 스페인으로..


올해 3월 9일 출발하여 1주일 여정을 하고 돌아온 신혼여행..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아쉬움 마음과 함께
신혼여행지에서 찍은 사진들과 함께 블로그에 올려야 겠다 마음을 먹었다..
하지만,
생각과는 다르게 7월 20일 새벽이 될 때 까지 비행기 이륙 동영상 하나 올렸다..
그러면서 남들이 올린 스페인 관련 글을 보면 반갑고 해서 뎃글달면서 아는 척 하고,
나도 올려야지 올려야지..
끝내 올리지 못한 이유를 찾아 봤다..
원인은
한꺼번에 최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픈 욕심 때문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런 가운데 그 때 알고 있던 정보들이 머리속에서 거의 다 날라간 듯 하다..
정확히 하고 싶었지만,
오히려 그 욕심에 사진 한장 올리지 못 한 결과를 낳았다..
더 늦기 전에 계획을 바꿔서,
전체를 올릴 생각을 버리고 한가지씩 쉽게 가야겠다..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얼마 안됐다는 핀에어 왕복 항공권]

올 3월 7일(土)결혼식 후
보통은 다음날인 8일날 떠났어야 하는데,
그 전 표를 구할 때 주말 비행기표가 30만원 정도 비싼 관계로
월요일(9일) 오전 10시 30분 비행기를 끊었다..
그것도 바르셀로나까지 직항은 없어져서
핀란드로 경유하게 되었다..

[핀에어 항공 기내식 - 양식]
비행시간이 길다보니 거의 사육(?)되는 느낌을 받았다..
한식과 양식 두가지 중에 양식을 선택..

 
[핀에어 항공 기내식 - 한식]
튜브 고추장과 김치가 인상적
기내식을 상당히 신경 쓴 인상을 받았다..

[라핀 쿨타(?)라는 캔맥주와 빵]
둘 다 핀란드 산이고,
저 빵은 핀란드에 도착하여 다시 만나게 된다..
꽤 딱딱하고 아무 맛이 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
돌아올 때 기념으로 한국에 가지고 왔었으나,
먹지 아니하고 그대로 쓰레기 통으로..

[스도쿠 게임 화면 및 키보드]
영화가 여러 편 있었고,
한국인들을 위해 한국 영화도 들어 있었다..
하지만,
한국 영화는 플레이가 되지 않았다..
대신 '스도쿠'라는 게임을 와이프께서 하게 된다..
저 키보드는 좌측 팔걸이에 붙어 있다..

[퍼즐 게임 화면]
와이프는 다 깨셨다..

 
[중간 기내식]
알함브라 책..
여행 계획에 있던 알함브라 궁전에 가기 전에
배경지식으로 읽으려고 일부러 구입한 책(1,2권)..
하지만,
스페인 가서도 궁전에 가서도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도
읽지 못하고 돌아와서 다 읽는 데 한달 걸린 듯..
현장에서의 느낌을 살렸어야 하는데,
지하철 2호선에서 그 느낌을 살렸던 기억이다..

 
[기내식]


스페인을 위해 건배~

이렇게 스페인을 향해
출발을 시작했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핀란드에서 만난 무민..
스페인으로 신혼여행을 떠났을 때 중간 기착지 핀란드..
다음 비행기 시간까지 2~3시간이 남아서 여기저기 공항 물건 파는 곳들을 둘러보았다..
여기서 처음 보는 캐릭터를 발견..

Finn Family Moomintroll
Finn Family Moomintroll by alex.robinso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무민? 무밍?
스누피같은 캐릭턴가..
매장에 사람들이 꽤 많은 걸 보니 유명한 애들 같았다..

핀란드 동화작가인 토베 얀손의 동화 캐릭터..

그렇게 구경만 하고 스페인으로 갔다가,
돌아오는 핀란드에서 주변 아가들에게 선물하면 좋겠다하여 몇 개를 구입..

다 주었는 데 한개가 남았고,
유통기간도 11월까지라 와이프님께서 뜯어버리셨다..
위 사진 애들 중에 하나가 나올 줄 알았는데, 웬걸..

얜.. 생긴게 딱 봐도 악당일 듯 하다..

[상자 겉 케이스]

[케이스 안에 든 내용물들]

핀란드 공항에 갈 일이 생긴다면
관심있게 봐도 될 캐릭터..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