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2018/10/11 (1)
치유의 장소, 성장의 장소

우리를 분노하게 하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이해하고, 

받아들임으로써 우리는 우리 자신에 대해 

더욱 잘 알게 된다. 장소도 마찬가지다. 우리를 

힘들게 하고, 고생시키고, 전혀 다른 모험 속으로 

몸을 던지게 하는 장소야말로 

치유의 장소이자 

성장의 장소다. 



- 정여울의《내성적인 여행자》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