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2018/02/26 (1)
소름 끼치게 아름다워요

그는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학생이 가르쳐 준 대로 이해할 때, 

그의 얼굴에 처음으로 이해하는 표정이 떠오를 때 

소름 끼치게 아름다워요, 그가 내게 말했다. 

나는 고개를 끄덕였고, 감동했다. 



- 제니 오필의《사색의 부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 밖에서 일 속으로  (0) 2018.02.28
사랑의 자양분  (0) 2018.02.27
소름 끼치게 아름다워요  (0) 2018.02.26
오늘 키우기  (0) 2018.02.25
열등함  (0) 2018.02.23
생태 화장실  (0) 2018.02.2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