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51 TOTAL 987,499
2017/08 (17)
'멍 때리기'(default mode network)


일부 학자는 

익혀 먹는 화식의 등장, 

인간의 창자가 짧아진 것, 뇌가 커진 것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생각한다. 기다란 창자와 

커다란 뇌를 함께 유지하기는 어렵다. 둘 다 에너지를 

무척 많이 소모하기 때문이다. 화식은 창자를 짧게 

만들어서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게 해주었고, 

의도치 않은 이런 변화 덕분에 네안데르탈인과 

사피엔스는 커다란 뇌를 가질 수 있었다. 



- 유발 하라리의《사피엔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을 뚫고 나오는 말과 글  (0) 2017.09.02
믿고 맡겨라  (0) 2017.09.01
'멍 때리기'(default mode network)  (0) 2017.08.31
파도 위에서 춤추기  (0) 2017.08.30
인생을 바꾸는 사건  (0) 2017.08.29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파도 위에서 춤추기


삶의 무대에서 몰아치는 

파도와 만나면 누구나 주저앉고 싶어진다. 

하지만 그 파도가 나를 더 나은 곳으로 데려갈 

수도 있다. 두 손에 꼭 쥔 열정을 놓치지 않는다면,

열정으로 벅찬 가슴을 믿는다면, 그 무대는 

온전히 나의 것이 될 것이다. 



-  강수진의《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믿고 맡겨라  (0) 2017.09.01
'멍 때리기'(default mode network)  (0) 2017.08.31
파도 위에서 춤추기  (0) 2017.08.30
인생을 바꾸는 사건  (0) 2017.08.29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인생을 바꾸는 사건


발레에 푹 빠져 있던 

중학교 3학년 때 인생을 바꾸는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모나코 왕립 발레학교 교장이었던 

마리카 베소브라소바 선생님이 우리 학교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것이다. 마리카 선생님은 부모님께 딸의 

유학을 권유하셨다. 선생님은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씀하셨다. "수진은 10만 명 발레리나 중 한 명 

나올까 말까 한 아이입니다. 더 큰 세상에서 

발레를 배워야 해요. 저를 믿고 보내주세요." 



-  강수진의《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멍 때리기'(default mode network)  (0) 2017.08.31
파도 위에서 춤추기  (0) 2017.08.30
인생을 바꾸는 사건  (0) 2017.08.29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한 번 쉬어간다


저산 넘어

가기가 아쉬워

한 번 쉬어가나 보다


나뭇가지 위에

금빛 물들여 놓고

솔바람에 구름타고 

들려오는 소리 


젊음이 그리워

뒷걸음치는 내 마음처럼

한 번 쉬어가려는가 



- 김복순의 시《노을》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도 위에서 춤추기  (0) 2017.08.30
인생을 바꾸는 사건  (0) 2017.08.29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두 번째 생일


"인간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두 날짜는 

자신이 태어난 날과, 자신이 왜 

태어났는지 알게 되는 날이다."

(마크 트웨인)



- 맨리 P. 홀의《돌아보고 발견하고 성장한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바꾸는 사건  (0) 2017.08.29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우리는 빛에서 왔다


우리는 

지구라는 학교에서 뭔가를 배우기 위해 

잠시 이곳에 온 신성한 존재이고, 자신이 

배워야 할 것을 정해 스스로 수업 시간표를 짠 

학생들이라 할 수 있다. 우리는 빛에서 왔으며,

동시에 빛의 일부이기도 하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지혜로운 

존재다. 우리 모두는 이것을 

꼭 기억해야만 한다.



- 브라이언 와이스의《파워 오브 러브》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신체 감각


생명과학에 따르면, 

행복과 고통은 단지 그 순간에 

어떤 신체 감각이 우세한가의 문제이다. 

우리는 외부세계에서 일어나는 사건에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몸에서 일어나는 감각에 반응할 

뿐이다. 사람들은 실직해서, 이혼해서, 전쟁이 

일어나서 고통스러운 것이 아니다. 사람들을 

비참하게 만드는 유일한 것은 몸에서 

일어나는 불쾌한 감각이다. 



- 유발 하라리의《호모 데우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다가올 몇십 년 동안 

우리는 유전공학, 인공지능, 

나노기술을 이용해 천국 또는 지옥을 

건설할 수 있을 것이다. 현명한 선택이 

가져올 혜택은 어마어마한 반면, 현명하지 못한 

결정의 대가는 인류 자체를 소멸에 이르게 할 것이다. 

현명한 선택을 하느냐 마느냐는 

우리에게 달려 있다. 



- 유발 하라리의《호모 데우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쉼표에 잠수하다


메아리로 내 귀를 간질이면

아무것도 안 할 자유가 음률로 들린다


어떤 수고로움도 

지금은 쉼표를 허락하는 시간

쉼에 매료되어

쉼표에 잠수하다



- 김계영의 시집《시간의 무늬》에 실린

  시 〈쉼표에 잠수하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0) 2017.08.0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돌담


돌담. 

섬집들은 대부분 바다를 내려다보며 

경사진 곳에 자리 잡고 있다. 돌을 쌓을 때 

바람에 맞서겠다고 완벽한 차단벽을 쌓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아무리 튼튼한 돌담도 바람을 

막을 수 없다. 섬은 바람을 안고 살아야 할 운명이다. 

제주 사람들의 살림집도, 올레도 바람을 안고 서 있다. 

돌담은 때로는 김과 파래를 말리는 덕장이 되고, 

아이들과 개들이 노니는 놀이터가 된다. 



- 김준의《섬: 살이》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0) 2017.08.09
느낌  (0) 2017.08.0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