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0 TOTAL 975,797
2017/07 (26)
자기 재능의 발견


우리는 특정한 재능과 

운명의 부름을 혼동해선 안 된다.

특정한 재능이란 메뉴인의 바이올린,

에드워드 텔러의 물리학, 혹은 헨리 포드의 기계공학

같은 것이다. 재능은 단지 이미지의 한 조각일 뿐이다.

많은 사람이 운명의 부름을 받지만, 극소수만이 

선택을 받는다. 즉 재능 있는 사람은 많지만 

그 재능을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은 극소수다. 



- 제임스 힐먼의《나는 무엇을 원하는가》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족한 사람'이기 때문에  (0) 2017.08.03
희망이란  (0) 2017.08.01
자기 재능의 발견  (0) 2017.07.31
가난과 문학  (0) 2017.07.29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가난과 문학


나는 가난과 문학 때문에 망했고

나는 가난과 문학 때문에 성공했다.

내 인생 헛되게 살지 않은 것은

가난과 문학 때문이었다.



- 방우달의《쬐끔만 더 우아하게》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이란  (0) 2017.08.01
자기 재능의 발견  (0) 2017.07.31
가난과 문학  (0) 2017.07.29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눈에 보이지 않는 것


눈에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이 함께 존재해야 

생명을 존속시킬 수 있다. 보이지 않는 것이 

우리를 버리고 떠날 때에야, 그것이 

뒤돌아서서 사라진 다음에야,

보이지 않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된다. 



- 제임스 힐먼의《나는 무엇을 원하는가》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재능의 발견  (0) 2017.07.31
가난과 문학  (0) 2017.07.29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한몫'을 한다  (0) 2017.07.2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다른 사람을 느끼고 

다른 사람의 감정이나 문제, 기쁨이 

우리에게 와닿도록 하기 위해서는 우리 자신에게 

시간을 주어야 한다. 가능하다면 감각도 함께 

활용해야 한다. 20초 동안 눈을 감고  

우리 자신의 얼굴과 손을 만져보자. 

혼자 해볼 수도 있고 다른 사람과 

함께 해볼 수도 있다.



- 엘사 푼셋의《인생은, 단 한번의 여행이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난과 문학  (0) 2017.07.29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한몫'을 한다  (0) 2017.07.25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산소가 씹힌다


"산소가 씹힌다는 

느낌을 가져본 적이 있나요? 

산악자전거를 타고 힘겹게 산 정상에 오릅니다.

내려오다 물웅덩이에 풍덩 빠집니다. 낙엽이 춤추고, 

고추잠자리와 코스모스가 인사를 해요. 입을 벌리면 

상쾌한 공기 속에 흠뻑 담긴 산소가 입안에 쏟아져 

들어와요. 그야말로 청정 산소를 입에 담고 

씹는 기분입니다. 그러니 산악자전거에 

미치지 않을 수 있나요?" (가수 김세환) 



- 이길우의《고수들은 건강하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한몫'을 한다  (0) 2017.07.25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한몫'을 한다


어른이란 

'한몫'을 하는 사람을 말한다. 

한몫을 맡아서 할 만큼 자랐다는 의미다. 

아이로만 알았던 아들이 커서 아버지 대신 

역할을 해낼 때 '이제 커서 한몫을 한다'고 표현한다. 

어른으로 대접을 받으면 울력에 참여할 수 있다. 

여럿이 힘을 합해 일하는 것을 울력이라 하는데, 

마을 울력에는 한 집에서 한 명씩 어른이 

참여해야 한다. 이 때 어른의 의미 역시 

한몫을 하는 사람이다. 



- 김준의《섬: 살이》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한몫'을 한다  (0) 2017.07.25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0) 2017.07.2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사람의 몸은 

가끔 병이 나는 게 정상이다. 

우리 몸의 정화 시스템은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부패한 것들을 

밖으로 퍼내는 것이 정상이다. 온수기도 가끔 

고장 나는 것이 정상이다. 이런 식으로 

흘러가는 것이 삶의 속성이다.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한몫'을 한다  (0) 2017.07.25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0) 2017.07.20
지혜는 물과 같다  (0) 2017.07.1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뒤처지는 사람


우리는 모두 

같은 길을 걸으며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걷는 속도는 개인마다 다르기에 뒤처지는 사람도 있다.

앞서 나간 사람이 해야 할 일은 사랑과 연민으로 

뒤처진 사람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것이다.

아무런 보상도, 심지어 감사의 표시조차도 

바라지 말고 도와야 한다. 그것이 바로 

영적 존재가 해야 할 일이기 때문이다.



- 브라이언 와이스의《파워 오브 러브》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몫'을 한다  (0) 2017.07.25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0) 2017.07.20
지혜는 물과 같다  (0) 2017.07.19
노년기와 여행  (0) 2017.07.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가정을 갖는 일의 본질을, 

어떤 집단 속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일의 본질을 

이해하라. 그런 것들이 자기 뜻대로 굴러가지 

않으리라는 것을,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길 것을 

알아야 한다. 그런 문제들로부터 도피하려 

들거나 문제들을 다른 것들로 바꾸려는 

짓을 그만두라.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0) 2017.07.20
지혜는 물과 같다  (0) 2017.07.19
노년기와 여행  (0) 2017.07.18
어떤 약보다 효과가 빠르다  (0) 2017.07.1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지혜는 물과 같다


어떤 이는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한다"고 했는데 

이는 물의 막힘없는 특성을 취한 것이고, 어떤 이는

"지혜를 흐르는 물"에 비유했는데 이는 자연스러움을 

취한 것이며, 어떤 이는 "지혜는 물과 같다"고 했는데 

이는 썩지 않은 성질을 취한 것이다. 옛사람들이 

지혜를 언급하면서 반드시 물로 비유한 것은 

어째서인가? 



- 정조의《정조 책문, 새로운 국가를 묻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0) 2017.07.20
지혜는 물과 같다  (0) 2017.07.19
노년기와 여행  (0) 2017.07.18
어떤 약보다 효과가 빠르다  (0) 2017.07.17
이 거리에 서보라  (0) 2017.07.1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