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느려 터진' 나라

조선에서 

오랜 시간 고생을 하다 보면 

자연스레 인내심을 기를 수 있는데, 이왕이면 

빨리 인내심을 기르는 편이 확실히 자신에게 좋다. 

조선에서 여행을 하면서 행복해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조선 사람들에게 시간을 주는 것이다. 아무리 

재촉하고 닦달해봤자 아무런 변화 없이 느린 그대로일 

것이다. 정말 신기한 것은 이렇게까지 느려 터진 나라가 

빨리하라는 의미의 말은 엄청 많다는 것이다. '어서, 

급해, 얼른, 속히, 빨리, 바뻐, 즉시, 잠깐, 쉽게, 

날래, 냉큼' 등은 우리가 매일 듣고 말하는 

수많은 말들 중 일부일 뿐이었다. 



- 제임스 S. 게일의《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상은 쉬워요  (0) 2018.12.17
버티는 힘  (0) 2018.12.14
'느려 터진' 나라  (0) 2018.12.13
산을 오르는 이유  (0) 2018.12.12
용서의 결심  (0) 2018.12.11
끌리는 사람  (0) 2018.12.0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