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사랑도 뻔한 게 좋다

사랑도
아주 특별한 것을
원하고 원했던 적이 있다.
남들이 해보지 못한, 가져보지 않은
특별한 감정을 탐미하고 또 탐미했다.
결국 그런 어려운 목표 앞에 사랑은 찾아오지 않았다.
사랑도 뻔한 게 좋다. 남들처럼, 만나서 좋아하고,
때 되면 작은 이벤트를 준비하고,
웃어주고 화해하고!
사랑은 열정보다 인내력이 더 필요하다는 걸,
참 뒤늦게 알았다.


- 배성아의《사랑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것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사  (0) 2008.11.02
백만장자로 태어나 거지로 죽다  (0) 2008.10.31
사랑도 뻔한 게 좋다  (0) 2008.10.30
내 몸은 지금 문제가 좀 있다..  (0) 2008.10.29
혼자라고 느낄 때  (0) 2008.10.28
헤어졌다 다시 만났을 때  (0) 2008.10.2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