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기품

가끔씩
내가 구부정한 자세로 앉거나
서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가 있다.
뭔가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다는 표시다.
그럴 때마다 나는 불편함의 원인을 찾으려 하기도 전에
먼저 기품 있는 자세를 취하려고 애쓴다. 자세를 고치는
그 간단한 동작만으로도 내가 하고 있는 일에
자신감이 생기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파울로 코엘료의《흐르는 강물처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너지 언어'  (0) 2008.11.28
'손을 잡아주세요'  (0) 2008.11.27
기품  (0) 2008.11.26
다음 단계로 발을 내딛는 용기  (0) 2008.11.25
상처 난 곳에 '호' 해주자  (0) 2008.11.24
이해  (0) 2008.11.2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