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뼈가 말을 하고 있다

뼈 마디마디가 말을 하고 있다
사랑한다고!!

둘이는 하나 되었다
이제 우리는 하나 되었노라고
하늘도 우리를 갈라놓을 수 없노라고
웃니 아랫니 하얗게 드러내고 웃는
알몸.


- 전순영의《시간을 갉아먹는 누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침묵의 예술  (0) 2008.11.21
다리를 놓을 것인가, 벽을 쌓을 것인가.  (0) 2008.11.20
뼈가 말을 하고 있다  (0) 2008.11.19
영혼의 친구  (0) 2008.11.18
멈춤의 힘  (0) 2008.11.17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0) 2008.11.1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