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38 TOTAL 1,033,177
버스 운전사의 글 쓰는 재미

하루 열여덟 시간씩 

버스를 몰다 보면 내 안에 다양한 나를 

마주하게 된다. 천당과 지옥을 수시로 넘나든다. 

세상에서 제일 착한 기사였다가 한순간에 세상에서 

가장 비열한 기사가 된다. 때로 책 보며 오래도록 나를 

관찰해왔던 습관 때문인지 시내버스 운전 2년이 넘어가자 

글이 절로 써졌다. 버스운전 중에 문득문득 글이 올라왔다. 

이젠 글 쓰는 재미에 버스기사라는 직업을 

대통령하고도 안 바꾸고 싶다. 



- 허혁의《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스 운전사의 글 쓰는 재미  (0) 2018.06.22
너무 많이 먹어서  (0) 2018.06.21
인내와 희망  (0) 2018.06.20
나만의 방, 나만의 황무지  (0) 2018.06.19
더 큰 바다로 나갈 수 있다  (0) 2018.06.18
사막을 끝까지 걸은 사람  (0) 2018.06.1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