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집 컴퓨터 환경.. 노트북 그래픽 성능 테스트..


어느덧 만 3년이 넘어가는 노트북..
사실, 그래픽카드가 따로 있는 제품도 아니고
카트라이더도 약간의 딜레이가 있어서 하지 못할 정도의 상태라
그래픽 성능을 확인 해 보려고도 하지 않다가
우연히 테스트를 하게 됐다..


테스트 결과 값: 310
막상 확인하니 역시나..
안타깝기만 한 수치..





오늘 노트북 받침대가 도착해서
대충 내가 원하는 상태 완료..

좌측 대형 모니터는 제조사를 알 수 없다..
2년? 3년? 前.. 한참 '바다이야기' 오락이 인기(?)인 적이 있었는데,
대부분 폐업처리가 되면서 오락기에 쓰던 모니터들이 용산으로 모이기 시작했다..
마침, 다나와 사이트에서 중고 모니터를 보던 중에 우연히 물건을 알 게 됐고,
친구과 함께 친히 용산으로 방문하여
엄청나게 싸여있던 물건 물건 중에 하나를 골라서 사왔다..
(용산에서 삼성동까지 지하철로 이걸 옮기고 팔 빠질 뻔..)
다 해서 20만원대 중반이 든 것으로 기억한다..(그 당시 24인치 가격이 아마..)

사실,
위 노트북과 모니터는 서로 위치가 바껴야 한다..
하지만, 모니터를 주 화면으로 쓰고 있고
모니터 쪽에 앉아서 뭔가를 하다보니 이게 편하게 됐다..





우측 모니터 뒷면..
요즘나오는 슬림과는 아~주 거리가 멀고..
모가지(?)도 따로 구입하여 달았다..
세팅 역시 매우 원시적인으로 달려있는데,
다행히 버튼이 있어서 제어는 가능하다..
마음만 먹으면 LCD 내부 관람도 가능하지만,
볼 생각은 안해봤다..




노트북은 '아이코다'라는 컴퓨터 사이트에서 구입하게 된 '아이콘'이란 컴퓨터..
소음 및 발열은 아마 최고라고 자부(?)한다..
배터리 또한 1시간을 못 간다..

사양은 이곳(http://nejooso.com/78)을 참조..
노트북 그래픽성능이 문제인지
24인치 full 시청은 힘들다..
꽤 끊긴다.. 위 화면 정도의 크기로 보는 것이 적당..('크리미널 마인즈'라는 미드의 한 장면)
이 부분 때문에 아무런 불편없이 썼다가 다시금 데스크탑을 고려 中..
혹은 성능 좋은 노트북..

얘도 2년 된 듯 한데,
구입당시 한참 넷북이란 컨셉의 노트북이 한참 나올 때였다..
블로그에 중고로 내 놓았으나,
지금은 포기하고 off 될 때까지 쓰려고 한다..

둘 다 시대는 앞서 나갔으나,
가진 것 없는 서민이라 저렴한 것을 찾을 수 밖에 없었다..
지금 생각하면 노트북 만큼은 브랜드를 써야겠다는 반성? 후회?..


별 탈 없이
이 환경이 유지 되면 좋겠다..
그렇지 않으면 목돈이 들어가야 하니까..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