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철없는 꼬마'


철없던 어린 시절이 끝나다.
그때 나는 일곱 살이었다. 어느 날 저녁,
식사를 마치고 아버지가 나를 불러 이렇게 말했다.
"오늘 밤으로 마냥 철없는 꼬마였던 너는 죽었다.
지금까지 너는 어렸기 때문에 뭐든 네 멋대로 할 수 있었지.
의무는 하나도 없이 그저 누리기만 하면 되었어.
하지만 오늘 밤부터는 너도 어엿한 어린이가
되어야 한다." 그날 밤 나는 잠을 이룰 수 없었다.
"철없는 꼬마였던 너는 죽었다"라고 하던
아버지의 말씀이 계속 머릿속에
뱅뱅 맴돌았기 때문이다.
그게 무슨 뜻일까?


- 아마두 함파테바의《들판의 아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관  (0) 2009.05.07
시작과 끝  (0) 2009.05.06
'철없는 꼬마'  (0) 2009.05.05
비록 누더기처럼 되어버렸어도...  (0) 2009.05.04
열린 눈  (0) 2009.05.03
'듣기'의 두 방향  (0) 2009.05.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