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진짜 사내 안중근

스산한 바람이 불어왔다. 

유리창이 간헐적으로 푸르릉푸르릉 울었다. 

모든 저물어가는 풍경에는 슬픔이 묻어 있다. 

언젠가 이토 공이 말했었다. 나라가 기울어가니까 

그토록 인물이 많던 조선에 어리바리한 사내들만 발에 

차였노라고. 맥 빠진 조선 궁성 안에서 유일하게 

사내 노릇하던 명성황후를 제거한 건 신의 

한 수였노라고. 그런데 혜성같이 나타난 

진짜 사내놈이 하나 있었던 것이다. 



- 김종록의《금척金尺》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씨 심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0) 2018.12.06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0) 2018.12.05
진짜 사내 안중근  (0) 2018.12.04
못생긴 식재료  (0) 2018.12.03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1.30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