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내가 할아버지께 

배운 것의 하나는 비폭력의 깊이와 폭을 

이해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폭력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마음가짐에 질적인 변화를 일으켜야 할 필요가 있음을 

인식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대개 자신의 폭력성을 

인정하지 않는데, 이것은 우리가 폭력 

그 자체에 대해 무지하기 때문이다. 



- 마셜 B. 로젠버그의《비폭력 대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