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있는 그대로

전에 나는 

화를 많이 참았다. 

화를 내면 내 삶에 부정적인 것을 

끌어들일 거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거기에 

다른 이들을 걱정시키고 싶지도 않아서, 내 생각을 

통제하려고 애썼고 늘 긍정적이 되어야 한다고 

스스로를 다그쳤다. 하지만 이제 나는 안다. 

핵심은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늘 내 자신의 진실안에 머무는 데에 

있다는 것을 말이다.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