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5 TOTAL 1,040,276
나의 길, 새로운 길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

나의 길 새로운 길


민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

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오늘도.. 내일도..



- 윤동주의 시《새로운 길》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화는 땀을 요구한다  (0) 2018.05.11
외톨이가 아니다  (0) 2018.05.10
나의 길, 새로운 길  (0) 2018.05.09
'화성 도시'를 꿈꾸는 남자  (0) 2018.05.08
눈이 열린다  (0) 2018.05.07
인생은 짧다  (0) 2018.05.0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