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신비로운 인체

인체는 신기하게 설계되어 있다. 

우리의 발과 발목, 무릎과 골반은 효율적이고 

편안하게 움직이도록 같은 방향으로 배열되어 있다. 

팔다리는 앞을 보고 나아가도록 만들어져 있다. 

발꿈치와 발가락을 딛고 앞으로 걸어나갈 때 

우리는 짧건 길건 자신만의 여정을 시작한다. 

이런 기동성이 우리를 계속 살아 있게 

해준다. 문장 속 동사, 불꽃 안의 심지, 

혈관 안의 맥박이다. 



- 스티븐 얼터의《친애하는 히말라야씨》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속에서 춤을  (0) 2018.03.19
'작심삼일'도 좋다  (0) 2018.03.16
신비로운 인체  (0) 2018.03.15
우주 자연의 균형  (0) 2018.03.14
'행공양'(行供養)  (0) 2018.03.13
그 시절의 것들  (0) 2018.03.1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