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나이가 들어서, 

또는 질병의 결과로 나타나는 눈의 피로는 

아주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극복해야 한다. 

푸른 초원으로 가서,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오랫동안 바라보는 게 좋다. "아마로 만든 

천을 깨끗한 찬물에 담갔다가 눈과 

관자놀이 위에 대고 단단히 

묶어도 된다." 



- 크리스티안 펠트만의《빙엔의 힐데가르트》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과 역사  (0) 2018.03.08
나무를 흔드는 이유  (0) 2018.03.07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0) 2018.03.06
'낡은 부속품'이 아니다  (0) 2018.03.05
몸이 말하는 것들  (0) 2018.03.03
'엄마라는 아이'의 목소리  (0) 2018.03.0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