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살아야 할 이유

제2차 대전 당시, 유태인 의사 

빅터 프랭클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수감되었다. 

그곳은 지옥보다 더 끔찍한 곳이었다. 발진티푸스에 

걸리고 만 그는 고열에 시달리며 생사를 넘나들었다. 

하지만 그는 삶을 포기하지 않았다. 그에게는 

살아야 할 이유가 있었다. 병마를 이겨낸 

빅터 프랭클은 아우슈비츠의 수감자들을 

관찰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가치 있는 

목표를 가진 사람이 살아남은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호아킴 데 포사다의《바보 빅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아티투도'(행복)라는 라틴어  (0) 2018.02.03
깨달음  (0) 2018.02.02
살아야 할 이유  (0) 2018.02.01
우리가 가장 원하는 것  (0) 2018.01.31
한 발 물러서서  (0) 2018.01.30
'저 너머에' 뭔가가 있다  (0) 2018.01.2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