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물소리는 어떠한가


물소리는 어떠한가.
처마 끝의 빗소리는 번뇌를 끊어주고,
산자락의 물굽이는 속기를 씻어준다.
세상 시비에 귀 닫게 해주는 것도 물소리다.
오죽하면 최치원이
'옳다 그르다 따지는 소리
귀에 들릴까 두려워
짐짓 흐르는 물로 온 산을 가두어 버렸네'
라고 읊었을까. 물을 물로 보면 안 된다.

- 손철주의《옛 그림 보면 옛 생각 난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신분석가 지망생들에게  (0) 2011.11.18
마음이 즐거우면  (0) 2011.11.17
물소리는 어떠한가  (0) 2011.11.16
8,000미터 히말라야 산  (5) 2011.11.14
어린 시절 경험이 평생을 간다  (0) 2011.11.10
'2분 스피치'의 힘  (0) 2011.11.0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